김기현 "민주당, 제왕후보 이재명 방탄국감 고집"
"대장동 사업, 구린내 펄펄 나는 역대급 개발 비리"
"민주당, 대장동 증인·참고인 채택 거부 철회해야"
입력 : 2021-09-30 15:46:58 수정 : 2021-09-30 15:46:58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지금이라도 이재명 게이트 의혹을 속도감 있게 풀어나갈 수 있도록 증인과 참고인 채택 거부 방침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판교 대장동 개발 사업은 구린내가 펄펄 나는 역대급 개발 비리 사건"이라며 "이런 국민적 의혹을 밝혀 낼 국정감사가 문재인 정권 시즌2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민주당의 방해로 맹탕 국정감사가 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재명 후보 측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이화영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인 이한성 천화동인 이사, 이 후보의 정치 생명을 연장해줬던 권순일 전 대법관 등 핵심 증인, 참고인의 참석 여부가 민주당의 반대로 좌절 상태에 놓여 있다"며 "관계기관들이 국회 자료 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에 따르면 증인·참고인 채택과 관련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18명, 법제사법위원회 17명, 행정안전위원회 30명, 정무위원회 36명을 신청했지만 모두 불발됐다. 김 원내대표는 이를 근거로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며 "숨기려는 자가 대장동 게이트의 주범"이라고 했다.
 
이 후보를 겨냥해서도 "스스로 최대 치적이라고 칭했던 사업 관계자들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인가. 숨길 게 얼마나 많길래 조직적으로 은폐하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또 "제왕적 대통령이라는 말은 들어봤어도 제왕적 후보라는 말은 처음"이라며 "지금처럼 여당이 이 후보의 방탄 국정감사를 고집하면 민주당 스스로가 부패 집단의 비호 세력임을 자인한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범계 법무부장관을 향해서도 "여당 현역 국회의원인 법무부장관이 총괄 지휘한다면 어떻게 공정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겠느냐"며 조속한 특검 도입을 촉구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 특혜 개발 비리 의혹 수사팀에 친정권 검사들이 다수 포진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박 장관이 수사를 사실상 총괄하며 수사팀 구성에 깊숙이 개입했을 거란 추정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