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엔솔, 스텔란티스와 40GWh 배터리 공장 설립
내년 2분기 착공…2024년 1분기 생산
입력 : 2021-10-18 13:46:07 수정 : 2021-10-18 13:46:07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LG에너지솔루션(분사 전 LG화학(051910))이 스텔란티스와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해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LG엔솔은 18일 스텔란티스와 북미 지역에 연간 4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셀, 모듈 생산 능력을 갖춘 전기차 배터리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고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공장 부지는 북미 지역에서 유력 후보지를 두고 최종 검토 중으로, 내년 2분기 착공해 2024년 1분기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배터리는 스텔란티스 미국, 캐나다, 멕시코 공장에 공급되어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에 탑재된다.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올해 1월 출범했다. 스텔란티스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전환에 한화 약 41조원(300억 유로)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스텔란티스는 전동화 전략에서 경쟁력 있는 배터리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다. LG엔솔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양산력을 다시 한번 입증하게 됐다. 
 
특히 지난 2014년 LG엔솔의 크라이슬러 퍼시피카(Pacifica) 배터리 수주를 시작으로 이어온 양사 간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 
 
김종현 LG엔솔 사장은 “스텔란티스와의 합작법인 설립은 양사간 오랜 협력 관계에 있어 또 하나의 기념비적인 이정표” 라며 “스텔란티스와 함께양사의 선도적인 기술력 및 양산 능력 등을 적극 활용해 북미 전기차 시장에서 고객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배터리 솔루션 업체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카를로스 타바레스(Carlos Tavares) 스텔란티스 CEO는 “합작법인 발표는 우리가 전동화를 위한 노력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지난 7월 ‘EV 데이’에서 약속한 사항을 이행하고 있다는 증거” 라며 “LG엔솔과 함께 새로운 표준이 될 효율성, 열정을 담은 전기차로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엔솔은 북미지역 최초로 배터리 공장을 설립해 성공적으로 운영하는 등 기술력 뿐 아니라 양산 능력에 있어서도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스텔란티스 합작법인 40GWh  △오하이오주 GM 합작법인 1공장 35GWh  △테네시주 GM 합작법인 2공장 35GWh을 비롯해 미시건주 홀랜드 공장 및 독자적인 신규 추가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북미지역에서만 150GWh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급성장하는 전기차 시장에서 확고한 우위를 선점할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는 평가다. 
 
LG엔솔은 이번 투자로 ‘한국-북미-중국-폴란드-인도네시아’로 이어지는 업계 최다 글로벌 5각 생산체제(생산공장 총 9개)를 더욱 견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LG엔솔 관계자는 "전 세계 주요 거점에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이유는 주요 거점 별 현지 생산을 통한 물류 비용 등 최적화와 현지 정책 및 시장 변화를 빠르게 포착해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다"면서 "완성차 업체 근거리에서 제품 적기 공급 및 기술지원 등 고객 밀착 현지 대응 체계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엔솔은 향후 생산 설비의 자동화, 정보화, 지능화가 적용된 스마트팩토리 형태를 구축해 증가하는 고객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주요 대륙별 생산 인프라 강점 및 양산 노하우,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 등을 기반으로 사업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방침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