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집중호우 상흔에 태풍 힌남노 북상…끝까지 챙기겠다"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서 태풍 대비상황 등 종합보고 받아
2022-09-04 17:22:21 2022-09-04 17:33:55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선제적 대책 마련 등을 주문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4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한 바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태풍 진행상황과 전망, 정부 대비상황 등에 대한 종합보고를 받았다. 윤 대통령은 한덕수 국무총리와 관계부처 장관들에게 “지난 집중호우의 상흔이 아직 완전히 아물지 않은 상황에서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고 있어 국민들 걱정이 더 크실 것”이라며 “정부가 한발 앞서 더 강하고 완벽하게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추석을 앞두고 이번 태풍이 발생해 마음이 무겁다”며 “재난은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와 고통으로 다가온다”고 우려했다. 이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 “저도 끝까지 상황을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반지하 주택지와 해안가 저지대 등 취약계층과 취약지역에 대한 점검 강화를 주문하며 “지난 집중호우 피해지역은 특히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아울러 “어선이나 낚싯배, 양식장 등 해상 안전사고 예방에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농어민들의 태풍 피해 최소화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피해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해달라”면서 “태풍피해 농가의 재해보험 손해평가를 즉시 진행해 보험금을 선지급하는 등 농민들께서 조속히 영농에 복귀하실 수 있는 대책을 세밀하고 신속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태풍과 같이 진로가 예측 가능한 기상 상황의 경우 선제적 대처가 중요하다”며 “공직자들은 선조치, 후보고를 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즉각적인 피해 복구책과 더불어 인명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실효적 지원 차원에서 재해보험금 선지급, 추석 전 신속한 재난지원금 지원이 이뤄지도록 독려했다.
 
한편, 용산 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김대기 비서실장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김용현 경호처장, 이진복 정무수석, 김은혜 홍보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한 총리와 13개 부처 장관 및 청장, 17개 시도 단체장은 각 부처 및 지자체 비상상황센터에서 영상으로 회의에 참여했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