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현대차그룹, 파리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기간 유치전 나서
2022-11-30 09:09:07 2022-11-30 09:09:07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차(005380)그룹은 지난 28~29일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 기간에 친환경 차량 및 현지 네트워크를 활용해 부산세계박람회 개최를 위한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고 3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현대차 차량을 총회가 진행된 팔레데콩그레 및 루브르 박물관, 에펠탑 등 파리의 주요 관광 명소 주변에서 운행하며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을 알렸다. 현대차그룹은 아이오닉 5, 코나 EV 등 현대차 친환경 차량을 활용했다.
 
11월 28~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제 171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기간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코나 EV 등 현대차 친환경 차량이 파리 주요 지역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는 모습.(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 파리 현지 판매 거점에서 부산의 경쟁력을 담은 영상을 상영하고 부산세계박람회 홍보 배너와 안내 책자를 비치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6월 파리에서 개최된 제 170차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기간에도 부산세계박람회 로고를 랩핑한 현대차 투싼 차량으로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친 바 있다. 
 
이번 총회에서는 부산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우크라이나 오데사 등 유치 후보국 4개 도시의 3차 경쟁 프레젠테이션이 진행됐다. 2030 세계박람회의 개최지는 내년 11월 국제박람회기구 170개 회원국의 투표로 결정된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고재인 산업1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