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세계적 음악 축제 '코첼라' 간판출연진…아시아 최초
DJ 예지·DPR 라이브·이안도 출연
2023-01-11 08:27:24 2023-01-11 08:27:24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K팝 걸그룹 블랙핑크가 북미의 세계적인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코첼라)'에 헤드라이너(간판 출연진)로 출연합니다.
 
코첼라 측은 10일(현지시간) 블랙핑크가 올해 축제에서 헤드라이너로 참가한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1999년부터 시작한 코첼라는 매년 20만~30만명의 관객이 참가하는 세계적인 음악 축제입니다. 대중적 인기를 넘어 음악성을 갖춘 아티스트를 선별해 초청하기 때문에 수많은 뮤지션이 열망하는 '꿈의 무대'로 통합니다. 음악뿐 아니라 패션·라이프 스타일 등 문화 전반의 트렌드를 교류하는 축제이기도 합니다.
 
블랙핑크는 지난 2019년 코첼라에 K팝 걸그룹 최초로 출연해 큰 화제를 모았습니다. 4년 만에 다시 이 음악 축제에서 전 세계 팬들을 만나게 됩니다.
 
특히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가수가 이 축제의 간판 출연진으로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올해 축제는 인디오의 엠파이어 폴로 클럽에서 4월 14과 21일, 15과 22일, 16과 23일로 나눠져서 열리는데, 블랙핑크는 15과 22일 헤드라이너 무대로 오릅니다.
 
인기 라틴팝 래퍼 배드버니가 14일과 21일, 힙합 스타 프랭크 오션이 16일과 23일 간판 출연진으로 관객들과 만납니다.
 
간판 출연진 역할은 해당 음악 축제에서 가장 무게감이 있는 팝스타에게 주어지는 예우입니다. 지난해 이 축제에서는 해리 스타일스와 빌리 아일리시가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선 바 있습니다.
 
이번 블랙핑크의 헤드라이너 출연은 K팝의 글로벌 인기를 미국 현지 음악 관계자들도 반영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역시 "코첼라의 헤드라인을 장식한 최초의 아시아 가수가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블랙핑크는 약 150만 명을 동원하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투어를 진행 중입니다. 작년 7개 도시 14회차의 북미 공연과 7개 도시 10회차 유럽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올해 블랙핑크 외에도 한국 혹은 한국계 출신의 가수들이 코첼라 무대에 섭니다. 래퍼 DPR 라이브, R&B 싱어송라이터 DPR 이안이 16과 23일, DJ 예지가 15과 22일 서브 무대에 오르게 됩니다.
 
북미의 세계적인 음악 축제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코첼라)'에 헤드라이너(간판 출연자)로 이름을 올린 K팝 걸그룹 블랙핑크. 사진=코첼라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