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이재명, '불체포특권 포기 공약' 지켜야…구속사유 된다"
주말 기자간담회서 "개인·토착·인허가 비리에 웬 정치탄압 주장이냐"
"민주당, 왜 개인 비리 막는 홍위병 되나…체포동의안 동의 결정 기대"
2023-02-19 13:47:56 2023-02-19 13:47:56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위례·대장동 개발 의혹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대선에서 공약한 불체포특권 포기를 잊지 않는다면 스스로 공약을 지켜 불체포특권 뒤에 숨지 않길 바란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나라 대통령이 돼 ‘국법을 수호하겠습니다’라고 선서하려고 했던 사람이 그 국법 질서를 무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는 “이 대표(가 연루된 의혹)는 개인 비리이고, 토착 비리이고, 인허가 관련 비리”라며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자꾸 정치탄압이라 주장하는데, 공무원 시절 비리 문제가 어떻게 정치탄압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성남FC 사건은 사안도 엄청날 뿐 아니라 구속 요건인 증거인멸의 우려도 현실화한 것 같다”며 “회유 문제고 있고 여러 가지 증거를 인멸한 것도 있어 당연히 구속사유가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이 대표가 ‘나는 죄가 없다’고 하면 죄가 없어지는 거냐”며 “죄가 있고, 없고를 판단하는 국가기관은 검찰과 법원이며, (이 대표의 불체포특권 포기) 공약을 지킬지, 안 지킬지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이 사안은 민주당 대표를 구속하느냐, 안 하느냐의 사안보다는 대한민국이 민주법치국가냐, 아니면 ‘뗏법 국가’이냐를 전 세계를 공표하는 사안”이라며 “압도적인 제1야당이, 당 이름에 ‘민주’가 들어간 당이 숫자의 힘으로 영장심사를 허용치 않는다면 내년 4월 총선에서 국민이 민주당의 의석을 모두 회수할 것”이라고 압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재명 전 성남시장’의 개인 비리와 인허가 비리, 토착비리를 막아주는 데 왜 민주당 의원이 앞장서 행동대원이 되고 홍위병이 돼야 하느냐”며 민주당을 진정으로 아끼고 사랑한다면 이 대표를 방탄으로 보호하는 게 민주당의 장래에 도움이 되는지, 국민이 어떻게 판단하는지를 보고 동의하는 결정을 할 분이 많으리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