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동훈 탄핵' 주장에…국민의힘 "뻔뻔함이 탈 우주급"
여, 민형배 복당에도 강도 높게 비판…"누가 보면 나라 구한 줄 알 지경"
2023-03-25 14:46:11 2023-03-25 14:46:11
지난달 23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국민의힘은 25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에 대한 헌법재판소 결정 이후 민주당 일각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탄핵을 주장하는 데 대해 "뻔뻔함이 탈 우주급"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민형배 무소속 의원에 대한 복당 목소리가 민주당 내부에서 나오는 것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습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제 민주당의 뻔뻔함은 대한민국의 부끄러움이 되었다"며 "검수완박법에 대한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오자마자 '한동훈 장관 탄핵'과 '민형배 의원 복당'을 외치고 있다. 참으로 민주당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장 원내대변인은 먼저 민 의원의 민주당 복당 문제와 관련해 "헌재 결정은 꼼수탈당이 표결권을 심각하게 침해했다고 인정했다"며 "이쯤 되면 상습적으로 안건조정위를 무력화시킨 민 의원은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야 마땅하다. 그런데도 민주당 안에서는 '결단을 평가받을 필요가 있다'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누가 보면 민 의원이 나라를 구하기라도 한 줄 알 지경"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장 원내대변인은 또 민주당 내부에서 한 장관 탄핵 주장이 나오는 것에 대해 "헌재가 국회법을 위반한 것은 민주당이라고 콕 찍어 판결했는데 왜 법무부 장관 탄핵이냐"며 "뻔뻔함이 탈 우주급인 민주당이기는 하지만 창피하지도 않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법적 양심을 팔아가면서까지 민주당을 살려보겠다고 절벽에서 뛰어내린 이미선 헌법재판관의 눈물겨운 선택을 생각해서라도 제발 자중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한 장관은 전날 민주당에서 자신에 대한 탄핵 주장이 나온 데 대해 "탄핵이 발의되면 당당히 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자기 편 정치인들 범죄 수사를 막으려는 잘못된 의도로 '위장 탈당', '회기 쪼개기' 등 잘못된 절차로 고발인 이의신청권 폐지 등 국민에게 피해 주는 잘못된 내용의 법이 만들어졌을 때, 국민 피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규하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