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경제 활력 회복 위해 하반기 6조3000억원 재정 추가 보강할 것"
입력 : 2016-10-06 17:21:32 수정 : 2016-10-06 17:21:32
[세종=뉴스토마토 이해곤기자]정부가 하반기 경제 활력을 위해 재정을 대폭 강화한다. 재정 확충을 통해 경기 보완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6조3000억원 수준의 재정을 추가로 보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문별로는 4분기 재정집행 3조2000억원, 지방자치단체 추가경정예산 2조6000억원, 공기업 투자금 5000억원 등 총 6조3000억원 수준의 재정을 추가로 보강한다.
 
정부는 여기에 기존 추경 등 재정 보강의 4분기 잔여분 16조6000억원을 더해 경제 활력 회복과 체질 개선에 주력할 예정이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5차 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가획재정부
 
유 부총리는 "재정·정책금융 등 활용가능한 수단을 최대한 동원해 마른 수건을 다시 짜는 심정으로 4/4분기 경기보완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라며 "투자와 수출 활력 제고를 위해 기업투자 촉진 프로그램의 집행 규모는 당초 계획보다 5000억원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유망 신흥국의 대규모 인프라 사업 수주를 위해 30억달러 규모의 신규 금융패키지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투자 애로 해소를 위해 올 하반기 11조4000억원, 내년 15조6000억원 등 향후 계획된 신산업 투자가 실집행으로 이어지도록 관리할 방침이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