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미래당 지도부에 "불법 사보임 당장 취소하고 원위치"
"민주당은 패스트트랙 해제, 한국당은 진정성 가지고 협상해야"
입력 : 2019-04-28 17:25:43 수정 : 2019-04-28 17:25:43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28일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립과 관련해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는 불법 사보임을 당장 취소하고 (오신환, 권은희 의원을) 원위치로 돌려야 한다"고 당 지도부에 요구했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도 모르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해서 비례대표 몇 석을 더 얻을 수 있을지는 몰라도 바른미래당이 법과 원칙을 파괴하는 공모자가 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합의한 패스트트랙 처리를 위해,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는 사개특위 소속 오신환 의원을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고, 권은희 의원도 임재훈 의원으로 사보임했다.
 
그러나 유 의원은 "선거법은 국민의 대표를 어떻게 선출하느냐의 문제, 게임의 규칙을 정하는 문제"라며 "과거 군사독재정권 시절에도 선거법만큼은 여야가 합의로 개정하는 전통을 지켜왔다. 여야 합의 없이 선거법을 패스트트랙으로 개정하겠다는 것은 다수의 횡포"라며 자유한국당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면서 유 의원은 한국당을 향해 "지난해 12월 합의정신에 따라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진정성 있는 선거법 개정안을 내놓고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개특위를 진지한 자세로 참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패스트트랙을 해제하고 두 특위의 정상적인 운영을 국민 앞에 약속해달라"고 요구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에는 "의장님께서 불법 사보임을 당연히 거절할 줄 알았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국회의 이 야만적인 상황을 막기 위해 국회의 대표이고 평소 의회주의자인 의장께서 사보임을 법대로 바로 잡아달라"고 요청했다.
 
유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당 지도부에 사보임 철회를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가 불법 사보임을 원위치 시키면 원내대표 임기도 정상적으로 갈 수 있다"며 "철회하지 않으면 당 내 갈등은 물론이고 국회도 갈등에 휩쓸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당이 12월 합의정신을 무시해 여기까지 온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5개월 동안 한국당의 자세는 문제가 있었다. 한국당이 비례의원 없는 지역구 의원 확대안을 내놨을때 많은 국민들이 진정성 없다고 느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렇지만 "이런 상황이 전개된 후 한국당 안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일부 있지 않나 싶다"라면서 한국당의 태도변화를 기대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