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외국인 임금 불공정 발언, 최저임금 부작용 바로잡자는 것"
입력 : 2019-06-20 10:12:22 수정 : 2019-06-20 16:18:5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0일 '외국인에게 똑같은 임금 수준을 유지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발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자는 게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 인상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업과 의견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외국인 근로자 최저임금 문제를 지적했더니 일부에서는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저임금을 급등시킨 현 정권이 책임 질 문제를 풀겠다는 저를 오히려 공격하니 정말 어처구니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부산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부산지역 중소·중견기업 대표들과 간담회에서 "외국인은 우리나라에 그간 기여한 바가 없기에 산술적으로 같은 임금 수준을 유지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에선 "법과 경제 원칙에 어긋난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중소기업이 급격히 오른 최저임금을 감당하기 힘든데 외국인 노동자에게는 숙식비 등 다른 비용까지 들어가니 힘든 사정을 하소연하는 게 당연하다"며 "제가 법 개정을 검토한다는 것도 외국인 근로자를 차별하는 법을 만든다는 게 아니라 최저임금 산입범위 등 문제가 되는 부분을 개선해 형평에 맞도록 해나가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집권여당과 그에 동조하는 분들은 저에 대해 사리에 맞지 않는 공격을 할 시간에 최저임금 문제 해법부터 고민하라"며 "우리당은 외국인 근로자 문제를 포함한 최저임금 급등 해결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