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2019 VCM 진행…신동빈, 사장단 회의 참석
식품·유통·화학·호텔&서비스 등 BU별로 순차적 진행
입력 : 2019-07-16 12:24:54 수정 : 2019-07-16 12:24:54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참석하는 2019 하반기 VCM(Value Creation Meeting)이 이달 16일부터 진행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롯데그룹
 
롯데지주에 따르면 이달 20일까지 5일간 서울 잠실의 롯데월드타워에서 ‘2019 하반기 LOTTE Value Creation Meeting(이하 VCM)’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롯데는 기존에 일방향 전달 방식으로 운영되어 왔던 사장단회의를 지난해부터 상호 소통하고 논의하는 방식의 ‘VCM’으로 변경해 새롭게 운영하고 있다. 롯데가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내부혁신이 필요하다는 신 회장의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에 따라 롯데는 하반기 VCM은 사업군별로 모여 각 사의 현안 및 중장기 전략을 공유하고 시너지 창출을 모색하는 자리로 진행할 방침이다. 앞서 진행된 상반기 VCM은 모든 계열사가 모여 그룹의 새해 목표 및 성장전략, 최근의 이슈사항 등을 공유하는 자리로 활용했다.
 
올해 하반기 VCM은 역시 4개 BU별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달 16일부터 식품·유통·화학·호텔&서비스 BU의 순서로 진행된다. 신동빈 회장과 롯데지주 대표이사, 사업군별 BU장 주재 하에 해당 BU의 계열사 대표이사와 임원들이 참석한다. 각 사별로 중장기 전략을 발표하고, 참석자들은 이를 바탕으로 주요 이슈 및 그룹 차원의 시너지 창출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한편 올해는 마지막 날인 20일에 통합 세션이 마련된다. 사업군별로 논의된 내용을 그룹 전반에 공유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날에는 지난 4일간의 VCM 참석자들이 모두 모인다. 롯데카드, 롯데손해보험 등 롯데의 금융부문 4개사도 참석할 예정이다. 매각이 결정되긴 했지만 향후에도 롯데와의 시너지 창출을 지속 모색해 나간다는 차원에서 함께 참석하게 됐다. 통합 세션에서는 사업군별 대표 계열사가 사업 전략을 다시 한번 발표하고, 이에 대해 다같이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