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동양대 총장 압박' 여당 인사, 검찰 고발"
"조국 후보자 부인, 증거인멸 시도…당장 구속수사해야"
입력 : 2019-09-05 10:23:19 수정 : 2019-09-05 10:23:1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여당 의원들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박했다고 한다"며 "우리 당은 즉각 해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당의 정치적 조작이 만만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논문 저자 관련 의혹도 모자라 표창장과 인턴증명서 위조 등 상상할 수 없는 위조 정황이 줄지어 터져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증거인멸 시도"라며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동양대 총장에게 허위진술을 압박한 사실마저 드러났다. 정 교수를 당장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피의자 전환과 직접 수사를 미루면 '눈치 검찰' 소리를 들을 것"이라며 "훗날 특검의 수사 대상에는 검찰의 봐주기 수사, 부실 수사도 포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는 6일 예정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이번 청문회는 그간 청문회와 성격 다르다. 도덕성·위법성·전문성 등 자질 검증은 이미 끝났다"며 "내일 청문회는 조 후보자의 위법·위선·위험을 총정리해서 생중계로 보여드리는 사퇴 선고 청문회"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아름다운 언어로 세상을 훈계하면서 뒤로는 얼마나 추악하고 부도덕한 짓을 해 왔는지 청문회를 통해 직접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내일 청문회는 조 후보자 그대가 이 나라 역사에 가장 추한 이름을 남기는 인생에서 가장 후회스러운 하루가 될 것"이라며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위선의 탈을 쓰고 청문회장에 나타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