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코링크PE 투자업체 익성 압수수색
조국 장관 딸 의혹 관련 차의과대 의전원도 포함
입력 : 2019-09-20 11:51:05 수정 : 2019-09-20 11:51:05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투자받은 업체 익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충북에 있는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익성은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레드코어밸류업1호'를 통해 2차 전지 사업을 위해 투자한 회사다. 조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와 두 자녀는 '블류코업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조 장관의 처남 가족은 3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익성의 2차 전지 자회사인 IFM 전 대표 등의 자택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조 장관의 딸 조모씨의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해 이날 차의과대 의학전문대학원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조씨가 차의과대 의전원 지원 당시 허위자료를 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