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돼지열병 덕에"…CJ제일제당, 마니커 투자회수로 58억원 차익
지난해 유상증자 140억원 투자…ASF 영향 주가 급등에 전량 매도
입력 : 2019-10-08 19:33:17 수정 : 2019-10-08 22:14:02
이 기사는 2019년 10월 8일 19:33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심수진 기자] CJ제일제당(097950)이 지난해 참여한 마니커(027740) 유상증자 투자로 58억원의 차익을 거뒀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주로 마니커 주가가 급등자 차익실현에 나선 것이다.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보유 중이었던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 마니커 지분 1633만6056주(12.28%)를 전량 매도했다고 공시했다. 매도 기간은 9월27일부터 지난 7일까지 총 여섯 차례에 걸쳐 마니커 지분을 장내매도했다. 
 
앞서 CJ제일제당은 지난해 6월 마니커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1633만6056주를 취득했다. 당시 취득 단가는 1주당 857원, 마니커는 유상증자를 통해 약 140억원을 조달했다.
 
이번 CJ제일제당의 마니커 주식 처분 평균 단가는 1주당 1212.57원으로, 약 198억원 규모다. 유상증자 당시 140억원 대비 약 58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마니커 주가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주로 분류되면서 급등했다. 특히 지난 9월25일에는 장 중 1705원까지 오른 바 있다. 지난달 초까지 800원대에 머물렀던 주가는 국내 ASF 발병 소식이 알려지면서 1100원대로 상승, 이후 오름세를 지속했다. 
 
지난 7월 보호예수 기간이 지난 뒤 마니커 지분을 보유 중이었던 CJ제일제당도 적절한 시세차익 타이밍을 잡은 셈이다. CJ제일제당은 이번 지분 매각으로 약 40%의 수익을 올렸다. 다만 이날 CJ제일제당의 대량 매도 소식에 마니커 주가는 전일 대비 80원(7.55%) 하락한 980원에 거래를 마쳤다. 
  
육가공 식품업체 마니커는 이지바이오그룹의 계열사로, 이지바이오(32.83%)가 최대주주다. 계열회사인 팜스토리가 6.58%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올해 반기 기준 매출액은 1275억원, 영업손실은 11억원으로 지난해 매출액 2691억원, 영업이익 5억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 
 
최근 국내 ASF 발병 영향으로 마니커의 주가가 상승세를 타면서 최대주주인 이지바이오 또한 지난달 말 약 981만주(6.19%)를 처분, 약 151억원의 차익을 실현한 바 있다.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