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소방, 설리 사망 119 활동 내부 문건 유출 대국민 사과
"사실관계 확인되면 관계 법령 따라 엄중 문책"
입력 : 2019-10-17 16:47:57 수정 : 2019-10-17 16:47:57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 사망과 관련한 119 구급활동 내부 문건이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소방당국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사항에 대해 유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17일 밝혔다.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숨진 채 발견돤 지난 14일, 경찰이 경기도 성남 소재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도 소방재난본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그 어느 직보다도 청렴하고 공직자로서의 모범을 보여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급대 활동 동향보고서 유출을 엄중한 사건이라고 판단해 즉각적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동향보고를 내부 공유하는 과정에서 내부 직원에 의해 외부 SNS로 유출됐다”며 “유명 포털사이트, 블로그 등에 게시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도 소방재난본부는 “각 포털사이트와 블로그 운영진에게 해당 문건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은 불법임을 설명해 삭제하도록 조치를 취했다”며 “문건을 유출한 자에 대한 조사를 현재 진행 중에 있으며, 사실관계가 정확히 확인되면 관계 법령에 따라 엄중하게 문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숨진 채 발견돤 지난 14일, 경찰이 경기도 성남 소재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뉴시스
 
도 소방재난본부는 재발방지를 위해 내부적인 보고 시스템을 점검하고, 전 직원에 대한 보안 교육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수립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앞서 지난 14일 설리 사건 관련 소방 내부 문건이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공개된 바 있다.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숨진 채 발견돤 지난 14일, 경찰이 경기도 성남 소재 현장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