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정세균 총리 임명 "통합의 정치, 협치 이끌어달라"
정 총리 취임사 "먼저 혁신하고, 먼저 소통하고, 먼저 적극행정하자"
입력 : 2020-01-14 17:42:26 수정 : 2020-01-14 17:42:2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통합의 정치, 협치 부분을 꼭 좀 이끌어달라"고 요청했다. 단순히 내각을 총괄하는 '관리형 총리'가 아닌 정무분야에서도 역할을 하는 '실세형 책임총리'의 역할을 당부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정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지금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 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대통령인 저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다. 제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총리님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정 총리에게 "실물 경제인 출신이자, 산업부장관도 역임해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다"며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점점 희망을 보여주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총리도 경제인들과 더 많이 소통하면서, 측면에서 많이 지원해주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주시기를 당부드리겠다"고 주문했다.
 
이에 정 총리는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이나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살려 문재인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데 일조를 할 수 있었으면 한다"며 "내각의 국무위원들이나 많은 공직자들이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하는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화답했다.
 
정 총리는 이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취임식을 가졌다. 그는 취임사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되겠다"면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 활력을 높이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신산업 사후규제 도입 등 과감한 규제개혁 △기업가정신 고양 △혁신성장 전력투구△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강화 △국회와 실질적인 협치 △각 분야의 불공정 개선 △튼튼한 사회 안전망 확충 △재난 안전 강화 등을 언급했다.
 
정 총리는 공직자들에게 "내가 먼저 혁신하고, 먼저 소통하고, 먼저 적극행정하자"며 "모든 국민께서 체감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대한 마지막 봉사라는 각오로 희생하고 헌신하겠다"며 "총리로서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책임을 다하는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