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트라이커, 세계 최초 마코 스마트로보틱스 인증 교육 웹세미나 개최
한국·미국 '해부학 실습 이원 생중계' 진행
입력 : 2020-07-06 13:26:02 수정 : 2020-07-06 13:26:02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한국스트라이커는 인공관절수술 로봇팔 '마코 스마트로보틱스' 로봇수술 집도 인증 교육과정을 전세계 최초 이원 생중계로 진행해 지난 5일 성료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한 달간 진행된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강의를 비롯한 수술 시연 및 참석 의료진의 해부학 실습 등 모든 교육 과정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했다. 해외연자로는 마코 로봇 개발자인 Dr. Coon과 미국 및 해외 마코 트레이너로 활동중인 Dr. Toomey가 참여하고, 국내 연자는 한혁수 서울대병원 교수, 박관규 신촌세브란스병원 교수, 궁윤배 세란병원 원장이 참여했다.
 
첫 번째 세션인 마코 강의에는 총 32명의 의료진이 웨비나(webinar)로 참석했으며, 지난달 27일~28일과 이달 4일~5일, 총 4일간 가톨릭국제술기교육센터에서 진행된 해부학 실습에서는 국내 연자의 주도로 실습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직접 실습을 통해 마코의 핵심술기를 구체적으로 학습했고, 해외 연자는 실시간으로 생중계되는 현장을 확인하며 원격으로 조언을 해주는 방식으로 교육이 진행됐다.
 
마코 로봇수술 집도 인증 교육과정은 원내 마코 도입 및 수술에 앞서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하는 과정으로, 의료진은 집도 인증을 받은 후 수술이 가능하다. 인증 교육은 이론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직접 해부학 실습을 시행해 봄으로써 정확한 술기 및 작동법을 사전에 습득하는 데 중점을 뒀다. 
 
심현우 한국스트라이커 대표는 "이번 이원 생중계 교육은 국내외 통틀어 스트라이커 최초로 진행된 케이스로, 코로나19의 제한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의료진에게 반드시 필요한 교육을 제공하게 돼 의미 있고 효과적인 시도였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정일권 부산 센트럴병원장은 "실제 환자 수술 전 해부학 실습을 통해 직접 마코를 경험하고 특장점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라며 "마코 로봇수술은 전 세계적으로 안정적인 수술로 인정받고 있는데, 국내에도 더욱 활발히 도입되길 기대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마코는 슬관절 및 고관절치환술로 미국 FDA 승인을 받은 인공관절수술 로봇이다. '의료진과 로봇의 협력'이라는 로봇수술 분야의 가장 진일보 된 시스템으로, 로봇의 정확한 계산과 숙련된 의료진의 판단 하에 보다 유연하고 정밀한 환자 맞춤형 수술이 강점이다. 수술 후 보행 가능 기간 및 물리치료 횟수를 감소시켜 빠른 일상 복귀가 가능해 환자 만족도 역시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마코 인증 교육 웹 세미나 생중계 영상 캡쳐. 자료/한국스트라이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