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포스코건설 협력사 금융지원 위한 업무협약
"상생협력 지원으로 동반성장 및 일자리 창출 지원"
입력 : 2020-08-11 16:00:00 수정 : 2020-08-11 16:00:00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하나은행은 서울시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포스코건설, SGI서울보증과 포스코건설 협력업체 금융지원을 위한 '더불어 상생대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더불어 상생대출은 담보력이 부족한 포스코건설의 중소협력사들이 포스코건설과의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 발급 받아 대출 받을 수 있는 금융 프로그램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도급계약 체결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사를 추천하고 SGI서울보증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제공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한다.
 
하나은행은 시중 대출금리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해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 내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협력업체들이 포스코건설로부터 정산 받는 결제대금으로 대출을 분할 상환할 수 있어 상환자금을 마련해야 하는 부담을 덜게 됐다는 설명이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뜻깊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국가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에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왼쪽)이 한성희 포스코건설 대표이사(가운데), 김상택 SGI서울보증 대표와 협약식 후 기념촬용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