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 공무원 총격사살' "충격적 사건, 용납 못해"
청와대·정부 "반인륜적 행위 사과하라…단호히 대응"
입력 : 2020-09-24 17:38:42 수정 : 2020-09-24 17:38:42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북한군의 연평도 공무원 총격 사살 사건'과 관련해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면서 "북한 당국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요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노영민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결과와 정부 대책을 보고받았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군에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고 지시했다.
 
청와대와 국방부, 통일부 등도 각각 성명서를 내고 "북한군의 행위는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강력 규탄했다.
 
서주석 NSC 사무처장(국가안보실 1차장)은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반인륜적 행위를 사과하고 이런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명명백백한 진상규명', '책임자 엄중처벌' 등을 촉구했다.
 
서 사무처장은 "정부는 서해 5도를 비롯한 남북접경 지역에서의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국민들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다만 청와대 측은 이번 일이 북한군 내 일부 강경파의 돌발행동일 가능성을 배제하지 못하는 모양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번 일이 9·19 남북군사합의 위반인지'에 대해 "해당 수역은 완충구역으로 9·19 군사합의 세부 항목의 위반은 아니다"라면서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긴장완화와 신뢰구축을 위한 9·19 합의의 정신을 훼손한 것은 맞다"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전날 유엔(UN) 총회 연설에서 제안했던 '종전선언'의 정신이 유효한지에 대해서도 "남북관계는 지속되고 앞으로 견지돼야 하는 관계"라고 답했다. 그렇지만 "북측에서 이번 사고에 대해 상응하는 답변을 해줘야 한다"면서 북측의 향후 대응에 따라 남북관계가 크게 요동칠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북한군에 의한 ‘공무원 총격 사살 사건’과 관련해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유감을 나타냈다. 사진은 이날 경기 김포시 캠프원에서 열린 ‘디지털뉴딜문화콘텐츠산업 전략보고회’ 연설 모습이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