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1조클럽 진입…비대면 서비스 활성화 영향
한국SW산업협회, '2021 천억클럽' 발표…클라우드·플랫폼 기업 성장 주목
입력 : 2021-10-14 15:13:53 수정 : 2021-10-14 15:13:53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매출 1조 클럽에 등극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서비스·플랫폼 기업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진 결과다. 
 
14일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발표한 '2021 소프트웨어(SW) 천억클럽'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년 말 기준 300억원 이상의 연매출을 올린 기업은 총 326개사로 전년보다 42개(14.8%) 증가했다. 이들 기업의 매출 총액은 86조9376억원으로 16.6% 늘었다.
 
SW천억클럽은 SW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의 전년도 매출액 규모를 1조, 5000억, 1000억, 500억, 300억 등 구간별로 집계하는 자료다. 협회는 지난 2013년부터 SW천억클럽을 연례조사, 공표하고 있다. 
 
한국SW산업협회는 14일 '2021 천억클럽'을 발표했다. 자료/한국SW산업협회
 
각 클럽별로 살펴보면 1조 클럽에는 삼성SDS(삼성에스디에스(018260)), 네이버(NAVER(035420)), 다우데이타(032190), 카카오(035720), LG CNS, 넷마블(251270), 엔씨소프트(036570), 넥슨코리아, SK(034730), NHN(181710), 크래프톤(259960), 현대오토에버(307950), 우아한형제들 등 총 13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우아한형제들과 SK(SK㈜ C&C)가 추가되고 네오플이 제외됐다.  
 
이 외에 5000억 클럽은 10개에서 14개, 1000억 클럽은 94개에서 103개로 늘었다. 500억 클럽은 73개에서 78개, 300억 클럽은 95개에서 118개로 확대됐다. 
 
SW협회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관련 기업과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의 성장세가 주목됐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이와 관련된 기업들의 평균 매출 증가율은 84%로 전체 매출 증가율 16.6%를 크게 상회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 증가가 관련 기업의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클라우드 분야도 꾸준한 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클라우드 관리기업(MSP)이 포함된 '컨설팅' 업종의 매출 합계가 1조2806억원으로 전년 대비 33.2% 증가했다.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제공 기업이 포함된 IT 인프라 SW 업종 매출 합계는 8330억원으로 28.1% 늘었다. 
 
높은 성장세는 일자리 창출로도 이어졌다. 2020년 기준 종사자 수 합계는 16만5833명으로 전년대비 24.4% 늘었다. 특히 1조 클럽의 종사자 수가 3만6662명명에서 5만9583명으로 62.5% 증가, 가장 큰 기여를 했다. 
  
조준희 한국SW산업협회 회장은 "코로나19라는 특별한 상황에서 소프트웨어의 힘과 무한한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 사회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된 만큼 SW기업이 활약할 수 있는 산업환경 조성에 협회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