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신분증 인식률 높였다" 코빗, 네이버클라우드 '클로바 eKYC' 도입
2022-11-30 09:17:53 2022-11-30 09:17:53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네이버클라우드의 신분증 진위 검증 서비스인 '클로바 eKYC'를 도입했다고 30일 밝혔다.
 
클로바 eKYC는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의 문서OCR(광학문자인식)과 진위확인 기술을 하나로 엮은 원패스 진위 검증 서비스다. 네이버클라우드의 금융 클라우드 전용 상품으로 제공되고 있는 클로바 eKYC는 금융 기관이 대면으로 본인을 확인할 때와 같은 보안 수준을 유지하면서도 실물 문서가 없이도 온라인에서 더욱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KYC(고객확인절차)를 가능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고객이 가상자산 거래소를 이용하려면 반드시 신분증을 활용해 고객확인 과정을 수행해야 한다. 코빗은 이번에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 클로바 eKYC 시스템 도입으로 신분증 인식 오류가 개선돼 고객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정우 코빗 CTO(최고기술책임자)는 "회원가입 관련 고객 불편에서 주로 언급됐던 부분이 신분증 인식 서비스 개선이었던 만큼 클로바 eKYC 도입은 고객이 그간 겪었던 불편함을 해소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중기IT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