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바이오에너지 사업화 '출사표'
홍보에너지와 '바이오가스 고질화 기술 실증 및 사업화' 업무협약 체결
2023-02-15 15:16:37 2023-02-15 15:16:37
박용주(왼쪽) 홍보에너지 대표와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에코플랜트)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SK에코플랜트가 음식물폐기물에서 나오는 가스를 연료로 전환해 공급하는 사업 개발에 나섭니다.
 
SK에코플랜트는 14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본사에서 홍보에너지와 '바이오가스 고질화 기술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홍보에너지는 전북 군산에 위치한 자원재순환 기업으로 민간 시설로는 국내 최대 규모 수준의 바이오가스화 시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와 박용주 홍보에너지 대표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바이오가스 고질화는 음식물쓰레기, 하수찌꺼기, 가축분뇨 등 유기성폐기물 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바이오가스를 연료로 재사용할 수 있도록 정제하는 기술입니다.
 
기존에도 바이오가스를 활용하는 사례가 있지만 대체로 에너지화 되지 못하거나 효율이 낮은 열에너지 등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바이오가스는 대기 중에 버려질 경우 온실 효과를 유발하게됩니다. 하지만 고질화 기술을 이용하면 에너지 손실 없이 천연가스와 유사한 재생천연가스(RNG)로 탈바꿈할 수 있습니다.
 
바이오가스는 세계적으로 '폐기물의 에너지화'를 실현하는 핵심 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에코플랜트도 재생에너지 확보와 온실가스 감축이 동시에 가능한 바이오에너지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는 방침입니다.
 
SK에코플랜트는 바이오가스 고질화 기술을 홍보에너지가 보유한 사업장에서 실증하고 재생천연가스 생산 및 판매 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김병권 SK에코플랜트 에코랩센터 대표는 "바이오가스 고질화 사업은 폐기물의 에너지화를 실현하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글로벌 에너지 가격 급등으로 대체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대표 환경 기업으로서 기술 고도화를 통한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