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민주라는 단어, 방중·폭주 명분 되지 않도록 할 것"
6·10 민주항쟁 36주년…"유가족에 진심 어린 위로"
2023-06-10 14:13:58 2023-06-10 14:13:58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국민의힘은 10일 6·10 항쟁 제36주년 기념식과 관련해 "민주'라는 숭고한 단어가 더는 사리사욕에 이용되거나 방종과 폭주의 명분이 되지 않도록 그 가치를 지켜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36년 전 오늘, 민주주의의 초석이 된 6.10 민주항쟁이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가 그 토대 위에 살아가고 있다"면서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 바쳐 항거하신 민주 영령들의 숭고한 헌신에 경의와 애도를 표하며, 유가족분들께도 진심 어린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는데요. 
 
그러면서 "민주 영령들의 피와 땀으로 일궈낸 민주의 가치가 퇴색되는 요즘,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으로서 더 큰 책임감으로,'민주'라는 숭고한 단어가 더는 사리사욕에 이용되거나 방종과 폭주의 명분이 되지 않도록 그 가치를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오늘이 우리는 87년 그날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함께 걸어온 민주화의 길과 앞으로 민주주의의 뜻을 높이며 다시 걸어갈 길에 대해 생각하고 고민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민주화를 열망했던 대한민국 국민, 그날의 함성을 기억할 것을 다짐하며,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노력하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정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