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현장+)민주노총, ‘총파업’ 돌입…"윤석열 퇴진하라"
일본 핵 오염수 방류 등 윤정권 기조 비판
최저임금 인상, 노조법 2·3조 개정 등 촉구
2023-07-03 17:12:59 2023-07-03 17:13:35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체감온도가 37도를 웃도는 불볕더위가 한창인 3일 서울 도심. 현 정부의 노동개혁 기조에 반기를 든 노동자들이 최저임금 인상과 노란봉투법 입법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나섰습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이날부터 '윤석열 정권 퇴진'을 내세우며 2주간의 총파업에 돌입했습니다. 그 시작은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진행됐습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수능의 킬러문항이 문제가 아니라 윤석열 정권이 킬러"라며 "민주노총 7월 총파업은 윤 정권 퇴진 투쟁을 대중화하는 방아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조법 개정·최저임금 인상 등 7대 의제
 
민주노총 총파업 투쟁의 7대 핵심의제는 △노조탄압 중단, 노조법 2·3조 개정 △일본 핵오염수 해양 투기 중단 △최저임금 인상, 생활임금 보장 △민영화·공공요금 인상 철회, 국가 책임 강화 △공공의료·공공돌봄 확충 △과로사노동시간 폐기, 중대재해처벌 강화 △언론의 자유, 집회시위의 자유 보장 등입니다.
 
윤장혁 금속노조 위원장은 "과로사를 조장하는 69시간 노동시간 연장을 입법 예고하고 저임금 구조를 획책하고 있다"며 "작년 대우조선 하청 노동자들의 투쟁으로 사회적 공감을 불러일으켜 국회에서 논의 중인 노조법 2·3조 개정이 국회에서 표류하고 있으며 윤 대통령은 거부권 행사를 시사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학교급식노동자들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일본 핵 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윤민영 기자)
 
"핵 오염수 해양투기=친환경 무상급식 포기"
 
이날 대통령실 앞에서는 노동자의 권리 주장 외에도 핵 오염수 해양투기 반대 등 윤 정부의 외교 기조에 반발하는 민주노총 노동자들도 나섰습니다.
 
학교급식노동자들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윤정부의 일본 핵 오염수 해양투기를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펼쳤습니다. 핵 오염수 해양투기가 곧 '친환경 무상급식' 포기와 마찬가지라는 겁니다.
 
이들은 "일본이 더 안전한 처리방식이 있음에도 비용문제로 해양투기를 선택했다"며 "국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책임져야 할 대통령으로서의 의무를 방기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택배노조 거리로 나서…쿠팡 클렌징 등 비판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중구 코리아나호텔 일대에서는 민주노총 택배노조가 총파업을 결의하고 있었습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민주노총 노동자들이 오는 15일까지 총파업을 진행하는 가운데 택배노조가 첫 시작을 알린 셈입니다.
 
이들은 사측과 현 정부를 향해 택배 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현재 택배노조가 사측가 가장 갈등을 겪고 있는 문제는 바로 '해고'나 마찬가지로 불리는 쿠팡의 '클렌징' 제도입니다.
 
클렌징은 흔히 얼굴의 노폐물을 제거하는 세수의 한 과정인데, 여기서는 쿠팡 자체적으로 세운 '수행율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택배 대리점과 노동자의 배송구역을 회수하는 걸 뜻합니다. 현재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와 이에 따른 사고가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수행률 달성을 위한 7일 근무가 불가피한 쿠팡의 클렌징 정책은 시대를 역행하고 있다는 비판입니다.
 
한선범 민주노총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조 정책국장은 "20년 간 한번도 오르지 않은 급지 수수료 인상, 택배 안전 운임제 도입, 쿠팡에서 시행하고 있는 상시 해고 제도인 클렌징을 폐지해야 한다"며 "윤석열 정부가 건설노조 탄압 등 반노조정책을 계속하고 노동법 2·3조 개정 거부를 공공연히 이야기하고 있는 이 상황에서 쇄신해야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노총 40만 조합원은 오는 15일까지 현장 파업·전국동시다발 촛불집회·주중집회·주말집회 등 다양한 방식으로 40만 조합원이 현장 파업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파업에 따라 일선 노동자들의 업무 과중과 시민 불편도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민주노총 택배노조 조합원들이 3일 서울 광화문 앞에서 총파업 투쟁을 하고 있다. (사진=윤민영 기자)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의중 금융증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