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채 상병 죽음 은폐 시도, 국민항명죄…특검 추진"
"김건희 고속도로 게이트·방송장악·오송참사·잼버리 파행 국조 열겠다"
2023-08-16 11:45:14 2023-08-21 16:15:07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16일 국회 당 사무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16일 지난 호우피해 복구 당시 순직한 고 채 상병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 특별검사(특검)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건희 여사 처가 고속도로 게이트, 방송장악 음모, 오송 참사, 잼버리 파행에 대해서는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현 정권은 사람과 사람의 목숨을 귀하게 여기지 않는 것 같다. 이태원 참사와 오송 참사 대응이 그랬고 고 채 상병 사건을 대하는 태도도 같다"며 "진실을 밝히라는 군인 입을 막으려고 항명이라는 누명까지 씌우고 있다. 국민의 억울한 죽음을 은폐하려는 시도야말로 국민항명죄"라고 맹비난했습니다.
 
그는 "정부의 자체 조사는 국민 신뢰를 완전히 상실했다. 특검을 통해 사건 진상을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규명해야 한다"며 "국방부 차관, 법무관리관 등 외압 의혹에 휩싸인 인사들의 조속한 직무배제를 촉구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은 이 5대 사건에 대한 1특검 4국조를 조속히 추진하도록 하겠다"며 "표류하는 국정을 바로잡고 정부여당이 더 이상 국민을 무시하고 퇴행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대해 "일본과의 군사협력 강화를 선언하는 경축사가 낭독됐다. 그런데 이때 일본 정치권은 대거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했는데 참담한 상황"이라며 "과거를 조금도 반성하지 않고 있는 일본과의 '묻지마 군사협력'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에서 국가시스템 문제가 계속 지적됐다. 상당히 큰 문제가 있는데 정부여당에 책임지는 사람이 없지 않느냐"며 "이번 정권의 가장 큰 특징은 무대책·무능 아닌가. 국가시스템이 하나하나 붕괴되고 있는데 국조를 통해 낱낱이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오는 10월 치러지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관련해 중앙당에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공관위)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강서구청장 선거 승리를 목표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도덕성과 능력을 갖춘 후보자 추천을 위해 공관위를 구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광복절 특별사면된 국민의힘 소속 김태우 전 강서구청장은 "다시 강서구로 돌아가겠다"고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상황입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