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조직·시스템·업무방식 다 바꿔라"
경영전략실 개편 이후 전략회의 주재
"변화 요구만 한다면 따를 사람 없다" 고강도 쇄신 당부
2023-11-23 15:06:05 2023-11-23 15:06:16
[뉴스토마토 유태영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경영전략실에 과거에 일해온 방식을 질책하며, 완전히 새로운 방식의 변화와 혁신을 주문했습니다.
 
23일 신세계그룹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지난 20일 경영전략실 전략회의에서 "그동안 역할과 성과에 대해 무겁게 뒤돌아봐야 할 시기"라며 "새로운 경영전략실은 각 계열사들에 군림하는 조직이 아니라 그룹 내에서 '가장 많이 연구하고 가장 많이 일하는 조직'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앞서 신세계그룹은 지난 17일 계열사들의 성과총력 체제를 지원하기 위해 체제를 정비했습니다. 기존 전략실을 경영전략실로, 전략실 산하 지원본부와 재무본부를 각각 경영총괄과 경영지원총괄 조직으로 개편했습니다.
 
정 부회장은 경영전략실이 신세계그룹의 최종적인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조직인만큼 책임 또한 가장 무겁게 진다는 인식을 갖고 업무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그는 "스스로는 변화하지 않고, 변화를 요구만 한다면 그 뒤를 따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며 "경영전략실부터 솔선수범해 변화의 선두에 나설 때, 그룹 전체의 변화에도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영전략실의 조직과 시스템에 대한 변화도 언급했습니다. 정 부회장은 "그룹의 안정적인 지속 성장을 위해 경영전략실의 조직 운영과 의사 결정은 가장 합리적이고 명확한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유기적으로 작동하는 조직 구성을 당부했습니다.
 
또 신세계그룹은 경영전략실이 그룹을 둘러싼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해 면밀히 분석하고 각 계열사가 갖고 있는 잠재적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파악해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의미라고 정 부회장은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정 부회장은 신세계그룹 전체가 함께 변화해야 한다며, 경영전략실을 필두로 그룹 전체에 강도 높은 쇄신을 주문했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이번 조직 개편을 통해 경영전략실을 그룹 최고경영진의 의사결정을 보좌하는 본연의 업무를 강화합니다. 기능 중심의 조직 효율화를 통해 실무 기능은 과감히 현업으로 이관하고, 각 사별 사업을 조정하고 통합하는 그룹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라는 것이 회사 측 설명입니다. 
 
유태영 기자 ty@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