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한국 '군사정찰위성' 맞불…북 감시 '우주의 눈' 첫발
2025년까지 5기 확보해 북한 핵·미사일 도발 징후 감시
2023-12-02 09:44:37 2023-12-02 11:35:26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한국의 첫 군사정찰위성이 2일 새벽 미국 반덴버그 우주군기지에서 발사돼 우주궤도에 안착, 해외 지상국과 첫 교신에도 성공했습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반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우리 군 첫 정찰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Ⅹ사의 우주발사체 '팰컨9'이 1일 현지시각 발사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스페이스X제공)
 
국방부와 스페이스X에 따르면, 우리 군의 정찰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우주기업 스페이스X의 발사체 '팰컨9'은 한국시간으로 2일 오전 3시19분(현지시간 1일 오전 10시19분) 캘리포니아 소재 반덴버그 기지에서 발사됐습니다. 
 
팰컨9은 발사되고 2분22초 후에 1단 추진체가 분리돼 떨어져 나갔고, 이어 20여초 후 페어링(위성보호덮개)이 분리됐습니다. 
 
발사 14분 뒤인 3시33분에는 2단 추진체에서 분리된 정찰위성 1호기가 목표로 설정했던 우주궤도에 정상 진입했습니다. 우주궤도에 안착한 정찰위성 1호기는 오전 4시37분께 해외 지상국과 처음 교신했습니다. 
 
지상과의 교신은 팰컨9이 발사된 지 78분 만으로, 이로써 우리 군 정찰위성 1호기의 발사 성공이 확인됐습니다. 
 
정찰위성 1호기는 고도 400~600㎞에서 지구를 도는 저궤도 위성입니다. 전자광학(EO) 및 적외선(IR) 촬영 장비를 탑재하고 있으며, 하루 수 차례 특정 지점을 방문해 감시, 정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습니다. 
 
정찰위성 1호기는 앞으로 4~6개월 동안 실제 운용환경인 우주환경에서 우주궤도시험과 군 주관으로 진행하는 운용시험평가를 거쳐 내년 상반기 중 전력화됩니다. 
 
군 당국은 운용시험평가 기간 정찰위성의 구동 상태를 점검하고 위성이 촬영하는 영상의 초점을 맞추는 검보정 작업을 진행하며 촬영 영상의 품질도 평가할 예정입니다. 
 
국방부는 앞으로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4기의 정찰위성을 더 쏘아올려 총 5기를 확보할 계획입니다. 이번에 발사된 1호기와 달리 앞으로 발사되는 2~5호기에는 고성능 영상 레이더(SAR)가 탑재되는데요. 정찰위성 5기를 모두 확보하면 북한의 특정 지점을 2시간 단위로 감시·정찰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방부와 방사청은 "군정찰위성 1호기 발사 성공으로 군은 독자적인 정보감시정찰 능력을 확보했다"며 "군 정찰위성은 한국형 3축체계의 기반이 되는 핵심전력으로 킬체인 역량 강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 군은 신속한 징후 감시 및 조기경보를 위한 초소형위성체계 사업도 체계개발을 진행 중"이라며 "군정찰위성과 초소형위성체계의 상호보완적 운용으로 군 독자적 감시정찰자산의 역량을 극대화해 북한 경쟁 구도에서 압도적 우위를 차지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