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전국 의사 대표들 “의대증원 강행시 끝까지 저항”
의협 비대위, 대표자 확대회의 결의
2024-02-25 18:14:21 2024-02-25 18:14:21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의사단체 대표자들이 25일 “정부의 의대정원 2000명 증원과 불합리한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추진에 강력히 반대한다”며 “정부가 이를 일방적으로 강행할 경우 의료계 전체는 적법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저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전국 시·도 의사회장 등이 참여하는 의사 대표자 확대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의 결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의협 비대위는 결의문에서 “정부거 우리나라가 인구 1000명당 의사 수에서 OECD 평균보다 낮다는 이유로 의사가 부족하다고 강조하고 있지만 실제로 의사가 부족할 때 나타나는 현상은 전혀 보이지 않다”고 주장했습니다.
 
김택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의대 정원 증원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 대표자 확대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특히 저렴한 비용으로 국민 모두가 의료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의료접근성이 세계 최상위인 점을 고려할 때, 의사 수가 부족하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의대 증원 추진은 필연적으로 막대한 의료비 증가를 가져오고 이는 고스란히 미래세대 부담으로 전달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정부의 필수의료 정책패키지에 대해 “임상 수련과 연계한 개원면허의 단계적 도입과 의사의 진료 적합성 검증체계 도입, 비급여 혼합진료 금지, 지불제도 개편, 비전문가에 대한 미용의료시술 자격 확대 등 국민의 자유로운 의료선택을 제한하고 있다”며 “의료비용 억제에만 주안점을 둔 잘못된 정책으로 의료계는 이에 절대 반대함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습니다.
 
김택우 의협 비상대책위원장은 대표자 확대회의에 앞서 “작금의 상황은 과거 2000년 의약분업 사태와 비견될 정도로 의료계 입장에서 비상시국 상황”이라며 “이를 막아내기 위해 의료계 전체가 똘똘 뭉쳐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의협 비대위와 전국 의사 대표자들은 이날 회의 종료 후 의대 증원 백지화와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철회를 주장하며 용상 대통령실 앞까지 가두행진을 하기로 했습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사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