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오츠카, '오로나민C' 매출 200억 돌파
전년대비 65% 신장…3년 연속 성장
입력 : 2017-08-07 17:11:32 수정 : 2017-08-07 17:11:32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동아오츠카는 '오로나민C'가 매출 200억 원(7월 말 기준)을 돌파하며 출시 후 3년간 끊임없는 성장세를 띄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오로나민C는 지난 7월까지 누적 매출 215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약 65% 성장했다. 오로나민C는 2015년 출시 당해년도 매출 100억을 돌파하며 쏟아지는 음료 신제품 시장에서 눈에 띄는 브랜드로 주목받은 바 있다. 이후 해마다 평균 50% 이상 성장을 거듭한 오로나민C는 3년 연속 매출기록을 경신할 전망이다.
 
동아오츠카 관계자는 "오로나민C의 TVCF, CM송, 모델 등을 활용한 SNS 바이럴 마케팅을 통해 초기 시장진입에 성공하면서 이를 기반으로 제품 우수성을 강조한 올해 TVCF 등 홍보 활동으로 실소비 창출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음료업계 최초로 제작된 웹드라마 '오로나민C트콤-황제성, 이생기봐라'는 공개 5일만에 조회수 100만을 돌파한 후 현재까지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어 하반기 소비자들의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홍광석 오로나민C 브랜드매니져는 "올해 오로나민C는 식음료업계 통상 일컬어지는 안정적인 브랜드의 매출지표인 300억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다양한 경로의 소비자들에게 오로나민C을 알리고 제공하기 위해 보다 색다르고 생기발랄한 프로모션과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으니 마음껏 즐겨달라"고 전했다.
동아오츠카 모델 전현무가 오로나민C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사진/동아오츠카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