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테크, 공모가 1만2500원 확정
자동차 전장부품 업체…26일 코스닥 상장
입력 : 2017-10-16 11:05:30 수정 : 2017-10-16 11:05:30
[뉴스토마토 유현석 기자] 자동차 전장 및 전기차 부품기업 영화테크(대표이사 엄준형)의 공모가가 1만2500원으로 결정됐다.
 
영화테크는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 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전체 공모 물량의 70.0%인 49만2800주 모집에 총 203곳의 기관투자자가 참여, 61.8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총 88억원의 자금이 이번 공모를 통해 유입될 예정이다. 확보되는 자금은 신규 사업 투자, 시설 투자, 차세대 제품 출시를 위한 연구 개발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영화테크는 자동차 핵심 전장품인 정션박스와 전기차 및 이차전지를 주력 품목으로 생산하며, 국내외 유수의 완성차 업체들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정션박스는 자동차 개발 초기부터 설계, 디자인을 주문자상표생산(OEM)사와 함께 진행하는 부품이다. 영화테크는 특히 GM 글로벌의 협력사로 10년 이상 기술력과 원가경쟁력을 인정 받으며 동반 성장해왔다.
 
작년 영화테크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613억7300만원, 영업이익 65억1900만원, 당기순이익 55억8700만원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의 경우 매출액 281억3500만원, 영업이익 35억8600만원, 당기순이익 26억6000만원으로 집계됐다.
 
회사는 또한 자동차 산업의 차세대 키워드인 전기차 시대를 대비해, 이미 10년 이상 관련 부품 연구 개발에 매진했다. 전기차 핵심부품 및 소자부품들과, 이차전지 부품 양산 개발을 완료해 수주를 진행한 바 있다. 영화테크는 향후 전기차 배터리 리유즈 사업, 전장 및 전기차 부품 통합 모듈화까지 사업을 성장시킬 계획이다.
 
엄준형 영화테크 대표는 “현재는 중국과 인도, 신흥 자동차 시장을 중심으로 영업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며 “정션박스를 넘어 글로벌 차세대 전기차 부품 전문 업체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연구개발과 마케팅 등 사업 다방면에서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영화테크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전체 공모 물량의 20.0%인 14만800주로,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양일 간 진행된다. 같은 달 26일 상장 예정이며, 주관사는 신한금융투자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좋은 정보와 도움이 되는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