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TK코스메틱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통과
상장간소화절차 적용…코스메틱 풀 서비스 플랫폼 기업
입력 : 2017-10-25 14:55:04 수정 : 2017-10-25 14:55:04
[뉴스토마토 유현석 기자] CTK코스메틱스(대표 정인용)가 패스트 트랙(상장간소화절차)을 적용받으며 코스닥 상장예비심사에 무난히 통과했다. 지난달 8일 청구 이후 26영업일 만이다.
 
코스메틱 풀 서비스 플랫폼(Full-Service Platform) 전문 기업 CTK코스메틱스는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CTK코스메틱스는 이른 시일 내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에 나설 계획이다.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다.
 
CTK코스메틱스는 글로벌 화장품 기업들로부터 주문을 받아 브랜드 또는 상품을 기획하고 개발해 제조까지 맡아서 진행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품 생산은 국내외 제조자개발생산(ODM)및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파트너들을 활용한다. 공장 없이 주문받은 물량만 외주형태로 제조해 재고에 대한 부담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철저한 시장 조사로 글로벌 트렌드를 정확하고 빠르게 스터디하고, 고객사의 니즈와 파트너사의 역량을 최적화함으로써 경쟁력 높은 상품을 제공하는 것이 CTK코스메틱스의 경쟁력이다.
 
현재 미국, 유럽 등의 글로벌 톱티어(Top-tier) 화장품 기업들부터 브랜드 기획과 제조까지 턴키(turn-key, 일괄수주) 형태로 의뢰받아 완제품을 제공하고 있어 수출 비중이 99%다. 이 외에도 화장품 케이스, 포뮬러 등 다양한 제품을 개발해 납품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338억8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119.3% 늘어났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267억원과 233억2000만원으로 각각 114%, 126.3%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는 727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98억원과 126억3000만원이다. 지난 2012년 이후 최근 4년간 연평균성장률이 99.2%에 달한다. 영업이익률도 20%를 웃돌고 있다. 고성장과 고수익을 동시에 실현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정인용 CTK코스메틱스 대표는 "코스메틱 풀 서비스 플랫폼은 변화하는 글로벌 화장품 산업 트렌드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구축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라며 "CTK코스메틱스가 글로벌 최초 기업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급격히 성장할 수 있었던 노하우과 저력을 바탕으로 한국거래소와 금융당국의 도움을 통해 코스닥 시장에 성공적으로 상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좋은 정보와 도움이 되는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