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대출 고신용자 비중 증가
8월 1~6등급 대출자 전년 보다 5%p↑…법정금리 인하 등 수익성 우려 영향
입력 : 2017-11-05 15:01:47 수정 : 2017-11-05 15:01:47
[뉴스토마토 김형석 기자] 저축은행의 대출 이용 고객 중 높은 신용등급의 이용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법정 최고금리 인하와 정부의 광고규제 등이 본격화되면서 저축은행들이 대출연체 등 상대적으로 리스크 부담이 적은 대출자를 선호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5일 나이스신용정보의 148만8779명의 국내 저축은행 대출자의 신용등급별 비율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기준 1~6 등급의 대출자 비율은 49.4%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8월(44.7%)보다 5%포인트 가량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 1~3등급의 대출자는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8월 1만1624명에 불과했던 이들 등급 대출자는 지난 8월 1만7335명으로 5000명가량 증가했다.
 
반면, 이 기간 55%를 상회하던 7~10등급 대출자의 비중은 50.6%로 줄어들었다. 지난해 1월 76만8851명에 달하던 7~10등급 대출자의 수는 올해 8월 75만2773명으로 줄어들었다.
 
이처럼 저신용등급의 대출자가 감소한 데에는 정부의 법정 최고금리 인하와 각종 규제가 강화되면서 수익성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 저축은행이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적은 고신용등급의 고객을 선호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정부는 대부업법 시행령(금융위)과 이자제한법 시행령(법무부) 개정으로 최고금리를 각각 27.9%, 25%에서 24%로 인하하는 방침을 내년 2월중 시행할 예정이다.
 
또 금융권 공통으로 현재 6~9% 수준인 연체 가산금리를 3~5%까지 내린다는 방침이다. 주요국 통화정책 전환으로 시장금리가 상승하고 있어 취약차주의 원리금 부담 확대가 우려되는 만큼 미리 위험요인을 관리하겠다는 의도다.
 
저축은행 한 관계자는 "국내 저축은행 79개사가 1년에 7000억원 수익이 나는데, 이걸 쪼개보면 1개사 당 1년에 100억원 수익을 올린다는 것"이라며 "신용등급이 낮고 리스크가 있는 차주에게는 그에 맞는 원가를 매겨서 대출을 실행하는데 법정금리가 내려가면 이들에게 대출을 하는 경우 손해가 발생한다"고 토로했다.
 
이어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서민을 대상으로 저축은행 대출이 활성화돼야 하지만 정부 정책이 오히려 서민들이 대출을 받지 못하게 하고 있다"며 "이들 서민이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면 사금융으로 내몰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1월~올해 8월간 신용등급별 대출자.(단위/명) 자료/나이스신용정보
김형석 기자 khs8404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형석

어려운 금융 상식 펀(FUN)하게 공유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