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신남방정책' 구체화…"아세안 관계 4대국 수준으로"
교역규모 2020년 2천억달러까지 확대…사람·평화·번영(3P) 정책 소개
입력 : 2017-11-09 23:59:59 수정 : 2017-11-09 23:59:5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아세안(ASEAN)과 한국의 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국과 같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저의 목표”라면서 동남아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신남방정책’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상품교역 중심이었던 관계에서 기술과 문화예술, 인적 교류로 확대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사람과 사람, 마음과 마음이 이어지는 ‘사람(People) 공동체’, 안보협력을 통해 아시아 평화에 기여하는 ‘평화(Peace)공동체’, 호혜적 경제협력을 통해 함께 잘사는 ‘상생번영(Prosperity) 공동체’를 함께 만들어 가기를 희망한다”며 이른바 ‘3P정책’을 제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세안은 급격히 성장하는 거대시장이지만, 그간 한국의 중장기 정책은 부족했다”면서 “이미 시장을 선점한 중국과 일본과는 다른 ‘소프트 파워’ 방식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3P정책을 설명했다. 김현철 경제보좌관도 “아세안과의 교역규모를 2020년까지 2000억달러 규모로 확대하겠다”면서 “이는 지금의 중국 수준까지 높이겠다는 것”이라고 구체적 목표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기존 ‘전략적 동반자 관계’였던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키로 했다. ▲양국관계 발전 ▲방산·인프라·경제·통상 등 실질협력 증진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 ▲아세안 등 지역·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현지시각) 자카르타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카르타=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