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통신, 판문점 선언 보도…'완전한 비핵화' 문구 포함
입력 : 2018-04-28 11:14:44 수정 : 2018-04-29 13:14: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의 내용을 보도했다. 이 보도에는 ‘완전한 비핵화’ 등 문구가 소개됐다. 
 
중앙통신은 이날 오전 판문점 선언 전문을 게재하며 “북과 남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조선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는 내용을 전했다. 그러면서 “북과 남은 북측이 취하고 있는 주동적인 조치들이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단히 의의 있고 중대한 조치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 각기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라는 문구도 포함했다.
 
이는 남북 정상이 발표한 판문점 선언문의 비핵과 관련 부분과 동일한 내용이다. 앞서 남북 정상은 전날 판문점 선언문에 “남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했다”고 명시했다.
 
아울러 중앙통신은 남북 정상회담을 다룬 별도 기사에서도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일치한 지향과 요구에 맞게 북남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가는 데서 전환적 의의를 가지는 새로운 이정표로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교환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