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0, 통신 브랜드 아냐…1020 모바일 라이프 브랜드"
"요금제와 각종 혜택으로 감성적 접근"
입력 : 2018-08-08 13:55:13 수정 : 2018-08-08 13:55:13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0은 10·20대가 필요로 하는 요금제뿐만 아니라 그들의 모바일 라이프를 지원하는 사회적 가치를 담은 브랜드입니다"
 
SK텔레콤은 8일 출시한 컬처 브랜드 '0(Young)'을 모바일을 중심으로 한 10·20 세대의 생활을 보다 윤택하게 하는 브랜드라고 강조했다. 0은 0플랜 요금제뿐만 아니라 10대와 20대에게 맞춘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 윤병호 SK텔레콤 0브랜드담당 팀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0 쇼'에서 "10·20대에게 통신 브랜드가 아닌 감성·감각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컬처 브랜드가 되고자 한다"며 "10·20대의 문화와 함께 하는 모바일, 스트리트 브랜드가 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10·20대는 다른 연령대보다 데이터 사용량이 많다. 하지만 학생이거나 사회 초년생인 경우가 많아 경제적으로 독립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 SK텔레콤은 이러한 10·20대의 요구사항을 요금제와 함께 각종 혜택을 제공하며 충족시키고자 했다. 진은석 SK텔레콤 0플랜 요금담당 팀장은 "0브랜드와 함께 각종 프로모션으로 10·20대의 요구사항을 포괄적으로 충족시킬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이 10·20대를 겨냥해 내놓은 브랜드는 지난 1999년 선보인 TTL 이후 20년만이다. 손인혁 SK텔레콤 0프로그램담당 팀장은 "TTL은 세상에 없던 가치를 제공하고자 했다면 0은 고객이 필요로 하는 가치를 선보이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미연 SK텔레콤 루키팀 리더가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SJ쿤스트할레에서 열린 ‘0 쇼’에서 0브랜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총 3종으로 구성된 0플랜 요금제뿐만 아니라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 혜택은 0플랜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더라도 중·고생이나 대학생 SK텔레콤 가입자라면 누구에게나 적용된다. 10대를 위한 혜택은 ▲영화관·편의점·뷰티숍에서 데이터를 충전할 수 있는 키오스크 ▲데이터 차감없이 주요 게임이나 앱 사용 ▲데이터 주고받기 ▲시험 끝난 주에 데이터 제공 등으로 구성됐다. 20대를 위한 혜택은 ▲0순위 여행 ▲각종 용도로 사용 가능한 전용공간인 0아지트 ▲캠퍼스 전용 데이터와 클라우드 공간을 제공하는 0캠퍼스 ▲0카드 등이다.
 
0플랜 요금제는 스몰·미디엄·라지 등 3종으로 구성됐다. 스몰은 월 통신요금 3만3000원에 데이터 2기가바이트(GB), 미디엄은 월 5만원에 데이터 6GB가 제공된다. 라지는 월 6만9000원에 데이터 100GB가 제공된다. 세 요금제 모두 기본 데이터를 소진하더라도 제한된 속도로 데이터 이용이 가능하다. 만 24세 이하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