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국내 최초 대형트럭 자율주행 성공
입력 : 2018-08-22 09:26:47 수정 : 2018-08-22 09:26:47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는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 차량으로 의왕~인천 간 약 40km 구간 고속도로 자율주행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트레일러가 결착된 대형트럭이 국내 고속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전날 진행된 시연은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레벨3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최대중량 40톤급 엑시언트 자율주행차 1대로 이뤄졌다. 레벨3는 자동적으로 계획된 경로를 추종하고 장애물을 회피할 수 있지만 특정 위험에 따라 운전자 개입이 필요한 단계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6월말 이 차량에 대해 대형트럭으로는 처음으로 자율주행 임시운행 허가증을 발부했다. 현대차는 물류산업 영역에서 자율주행 트럭의 활용 가능성을 검증하기 위해 현대차그룹 물류 계열사인 현대글로비스와 협업해 실제 해외로 수출될 부품을 싣고 달리는 시나리오를 택했다.
 
현재 자율주행 트럭이 운행 가능한 도로는 부곡IC부터 서창JC까지 이르는 영동고속도로 29km와 서창JC부터 능해IC까지 제2경인고속도로 11km 구간이다. 이 코스는 현대글로비스 부품 운송 차량들이 인천항으로 향할 때 가장 많이 운행하는 구간이다.
 
현대차가 21일 진행한 화물 운송용 대형 트레일러 자율주행 시연 모습. 사진/현대차
 
자율주행 트럭은 현대글로비스의 아산 KD센터에서 중국으로 수출될 차량 부품을 실은 뒤 일반 주행으로 의왕 컨테이너기지를 지나 부곡IC를 통해 영동고속도로에 진입했다. 영동고속도로에서 제2경인고속도로로 갈아타는 서창JC 구간에서는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하는 차원에서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도록 했다. 서창JC를 지나면 다시 목적지인 능해IC까지 자율주행 모드로 전환됐다.
 
이날 대형트럭은 자율주행을 통해 총 1시간여 동안 40km 거리를 완주하는데 성공했으며, 대형트럭의 고속도로 상 최고 제한속도 90km/h도 철저히 준수했다. 또한 ▲고속도로의 자연스러운 교통흐름과 연계한 차선 유지 ▲지능형 차선 변경 기능 ▲앞 차량 차선 변경 인식 대응 ▲도로 정체 상황에 따른 완전 정지 및 출발 ▲터널 통과(2개) 등의 기술을 안정적으로 선보였다.
 
현대차는 이번 시연 성공에 그치지 않고 향후 부산 등 다양한 지역과 도로에서 대형트럭 자율주행 기술을 테스트 하면서 조기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자율주행 시연 성공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물류 혁신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현재 단계에서는 다른 일반 차량들을 고려해 JC나 톨게이트 등에서 운전자가 수동으로 운전하고 있지만 향후 점진적인 기술고도화 과정을 통해 레벨4 수준도 조기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자율주행 트럭 모습. 사진/현대차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