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문 대통령, 이미선 임명 강행시 의회와 전면전"
"한미 정상회담서 트럼프 입장 말고 김정은 생각 바꿔야"
입력 : 2019-04-10 10:33:25 수정 : 2019-04-10 10:33:3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박영선·김연철 장관에 이어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문재인 대통령이 의회와의 전면전을 선언하는 것으로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청와대가 오늘 청문회를 유심히 보고 상식에 맞는 판단을 내리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자는 자신이 맡은 소송의 당사자인 건설사 주식을 13억원어치 보유해 심각한 공정성 시비가 있었다"며 "그뿐 아니라 남편은 특허법원 재직시절 모 기업 주식을 보유한 상태에서 해당 회사의 특허, 등록상표 분쟁 관련 재판을 11건이나 맡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식매수가 사전 정보를 입수해 투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며 "한 마디로 '억' 소리 나오는 신종 투자수법이다. 새롭고 특이해서가 아니라 심각한 위법성 때문이다.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행위로는 믿기지 않는다"고 개탄했다. 이어 "주식을 보유한 회사의 재판을 맡는다는 것 자체가 법관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이 의심된다"며 "이런 분에게 최고의 존엄과 권한이 부여된 헌재 재판관을 맡기는 건 불가능하다. 그것 자체가 헌법에 대한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회담을 통해 미국의 생각을 바꿔보겠다는 의도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바꾸려 하지 말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생각을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굿 이너프 딜(충분히 괜찮은 거래)이 아니라 파이널리 굿 이너프 딜(마침내 괜찮은 거래)"이라며 "선 비핵화 후 협력이다. 이것만이 최선의 딜이다. 이번에도 트럼프 대통령을 찾아가 북한 입장을 두둔한다면 북한 비핵화는 물론 한미동맹도 최악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