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5% "콤플렉스 있어"…1위는 연봉
"또래 비교할 때 제일 자괴감…부풀려 말하기도"
입력 : 2019-04-16 09:19:51 수정 : 2019-04-16 09:19:5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 10명 중 8명 넘게 콤플렉스가 있었으며, 가장 큰 아킬레스건은 여전히 연봉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433명에게 ‘직장생활 콤플렉스’를 설문해 16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85%가 ‘콤플렉스가 있다’고 답했으며, 콤플렉스를 느끼는 것 1위로는 연봉(59%, 복수응답)을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 역량’(31.3%), 학벌(28.8%), 외국어(26.1%), 처세술(25.3%), ‘인맥, 대인관계’(22%), ‘재직회사 인지도’(17.9%) 등이 있었다.
 
연봉을 콤플렉스로 꼽은 직장인의 93.1%는 연봉이 낮아서 위축된 적이 있었으며, 대부분 ‘또래 친구들의 연봉이 자신보다 높을 때’(66.3%, 복수응답) 자괴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생활비가 빠듯할 때’(52.5%), ‘여행, 취미생활 등을 즐길 여유가 없을 때’(52%), ‘업계 연봉보다 낮은 수준일 때’(33.7%), ‘가족들이 원하는 것을 해주지 못할 때’(33.7%), ‘돈을 잘 쓰는 사람들을 볼 때’(33.7%), ‘연봉 인상률이 평균 이하일 때’(33.2%)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이들 중 41%는 거짓으로 연봉을 부풀려 말한 적도 있었으며, 연봉을 높이기 위해 ‘이직을 준비’(68.7%, 복수응답)하거나, ‘자기계발’(37.3%), ‘최대한 성과를 내 수치를 보여줌’(34.6%), ‘상사와 면담’(15.2%) 등의 노력을 진행하고 있었다.
 
콤플렉스를 느끼는 이유는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껴서’(60.1%, 복수응답)였다. 계속해서 ‘노력해도 개선되지 않아서’(29.3%), ‘없었던 열등감이 생겨서’(25.3%), ‘이직에 영향을 미쳐서’(22.3%), ‘나만 빼고 동료들 모두 갖추고 있는 것 같아서’(20.1%)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콤플렉스가 직장 생활에 끼치는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업무 의지, 열정이 줄었다’(55.2%, 복수응답)는 이들이 가장 많았고, ‘애사심이 줄었다’(49.7%), ‘짜증 등 성격이 날카로워졌다’(40.5%), ‘소화불량, 두통 등 질병이 생겼다’(28.4%), ‘자신감이 떨어져 업무 실수가 잦아졌다’(20.1%), ‘자격지심 등으로 인해 인간관계에 문제가 생겼다’(11.9%) 등의 순이었다.
 
콤플렉스는 직장인의 이직과 퇴사에도 영향을 미쳤다. ‘퇴사 충동을 느꼈다’는 응답자가 73.6%였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