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경조사 비용, 연 140만원
미혼 117만·기혼 164만…"전년보다 늘었다" 38.9%
입력 : 2019-04-15 09:00:34 수정 : 2019-04-15 09:00:3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직장인이 인맥 관리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 경조사 참석을 꼽았으며, 이를 위해 1년에 140만원을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지난 3~8일 직장인 435명에게 ‘인맥 관리와 경조사 현황’을 설문해 15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들은 인맥 관리를 위해 꼭 해야 하는 것으로 ‘경조사 참석’(74.3%, 복수응답)을 1위로 꼽았다.
 
직장인은 월 평균 1.6회 경조사에 참석하고 1회당 평균 7만3000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1년이면 140만원 정도를 지출하는 셈이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미혼은 연간 117만원을 지출하는 반면, 기혼은 164만원을 지출하고 있어 큰 차이를 보였다.
 
또 지난해와 비교해 ‘경조사비가 늘었다’는 응답이 38.9%로 줄었다(6.9%)보다 5배나 더 많았다. 응답자 10명 중 9명(89.7%)은 경조사 참석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으며, ‘경제적 부담’(복수응답)이 74.6%로 가장 컸다.
 
아울러 직장인 중 76.3%는 인맥 관리를 위해 경조사에 의무적으로 참석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의무 참석하는 이유로는 ‘안 가면 관계가 껄끄러워질 수 있어서’(55.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안 가자니 마음에 걸려서’(54.2%)가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상대도 내 경조사에 참석했거나 할거라서’(49.4%), ‘인간 관계의 기본이라서’(43.1%), ‘다른 지인들도 모두 참석해서’(36.7%), ‘초대를 받아서’(26.8%), ‘다른 사람들과 인맥을 넓힐 수 있어서’ (24.4%) 등의 이유도 있었다.
 
경조사 대상은 주로 ‘회사 상사’(76.5%, 복수응답)와 ‘직장 동료’(71.1%)였다. 이외에도 친구(46.4%), 친척(29.8%), ‘회사 후배’(29.8%), ‘학교 선후배’(28%), ‘모임, 동호회 인맥’(22.9%), 거래처(21.7%) 등이 있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