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하우시스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 '인간공학 디자인상' 수상
시각·촉각 감성 극대화 평가…친환경 원료로 안전성 인정
입력 : 2019-04-23 17:15:02 수정 : 2019-04-23 17:15:29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LG하우시스(108670)는 자사의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이 '2019 인간공학 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LG하우시스의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 'VERNO-IP'는 차 내부의 계기판 주위를 감싸는 인조가죽 소재의 표면 내장재로, 대한인강공학회가 주관하는 '2019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특별상(Special Award)'을 수상했다.
 
우리나라 최대의 산업공학 학술단체인 대한인간공학회가 진행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은 소비자 관점에서 사용편의성과 효율성, 기능성, 안정성 등을 평가해 매년 우수 제품을 선정한다.
 
올해는 10개 제품이 '인간공학 디자인상'을 수상했으며, LG하우시스의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은 천연가죽과 유사한 고급감의 감성품질 구현과 사용 안전성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한인간공학회 측은 "감성품질은 객관적으로 평가하기 어려움에도 LG하우시스는 객관적인 감성평가 모델을 도출하고 이를 제품에 적용하는 새로운 시도를 통해 원단 제품의 감성품질을 높였다"고 말했다.
 
특히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이 엠보(오목·볼록한 입체적 모양) 패턴을 최적화하고 천연가죽이 구현할 수 없는 다양한 색상을 적용해 인간공학 측면에서 촉감과 시각적으로 사용자의 감성을 극대화한 제품이라는 설명이다.
 
원단에는 수성코팅제를 적용해 냄새가 거의 없다는 점도 고려됐다. 사용자의 불쾌감을 줄이고 친환경 원료로 사용 안전성을 확보했을 뿐만 아니라, 장기 내구성을 확보해 천연가죽 소재 대비 비용 측면에서도 합리적이라는 평가다.
 
LG하우시스는 자동차 계기판용 원단 'VERNO-IP'를 올 하반기에 출시해 국내외 완성차 업체로 공급해나갈 예정이다.
 
이민희 LG하우시스 연구소장 상무는 "이번 수상은 그 동안 LG하우시스가 자동차 내장재 시장에서 감성 품질과 디자인 확보를 통한 고급화로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고자 노력한 결과를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자동차 내장재 시장에서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경쟁우위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LG하우시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