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추경)조선업 활력 제고에 692억…전문인력 2263명 양성
조선업 인력양성 및 금융지원 포함…위기특별대응지역 2년 연장도
입력 : 2019-04-24 09:21:26 수정 : 2019-04-24 09:21:28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정부가 조선업 현장의 활력회복을 앞당기기 위해 인력양성과 금융지원 등 총 13개 사업에 692억원을 투입한다. 산업 및 고용 위기지역의 경제 활력제고를 위한 방안도 담겼다.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가 24일 국무회의를 열어 편성한 추가경정예산안에는 이같은 내용이 포함됐다. 조선업 인력양성에 64억원, 금융지원 400억원, 친환경 역량강화 지원 115억원, 경쟁력 제고 113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조선산업 활력제고 보완 대책 주요 내용.자료/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 관계자는 "업계에 보다 실효성 있는 지원이 되기 위해서는 지원규모 확대 등 대책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면서 "업계와의 폭넓은 의견수렴을 토대로 이번 활력제고 방안 보완대책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금융, 고용 등 단기 애로 해소와 중소형 친환경 선박 시장창출, 중소조선사 경쟁력 제고 방안 등이 골자다. 먼저 조선 수주확대 및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점차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용접·도장 등 생산인력과 친환경·스마트 설계인력 분야를 중심으로 올해 2263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중형선박 선수금 환급보증(RG)을 기존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늘리고, 제작금융 대상 및 지점전결권 확대 하는 방안도 담았다. 
 
또 조선업계 위기극복 및 친환경 대응을 위해 조기추진이 필요한 기자재업체 위기극복 연구개발(R&D)에 60억원, LNG화물창 건조 전문인력 양성(45억원), 전기추진선 건조·실증(25억원), LNG특화 설계·엔지니어링 대·중소 협력 지원(26억원), 알루미늄 소형선박 개발지원(10억원) 등 5개 사업은 신규로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지난 23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를 통해 조선산업이 밀집한 5개 지역의 ‘산업위기 특별대응지역’ 지정을 2년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지역은 울산 동구와 목포·영암·해남, 거제, 통영·고성, 창원 진해구다. 
 
산업부 관계자는 "산업 및 고용 위기대응지역에 기존과 같은 수준의 지원을 계속해 위기지역의 경제 활력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