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명 바꾼 포스코인터 분기 최대이익 달성(종합)
미얀마 가스전 판매 확대와 철강, 식량 등 사업 전반 이익 상승
입력 : 2019-04-24 11:59:59 수정 : 2019-04-24 12:00:58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사명을 바꾸고 포스코를 전면에 내세운 포스코 인터내셔널이 올 1분기에 분기기 기준 사상최대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글로벌 무역분쟁 속에서도 미얀마 가스전을 비롯한 전 사업영역의 이익 증가로 연이은 호실적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4일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 6조1849억원, 영업이익 1644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0.2%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9.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20.1%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1.8% 줄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전환했다.
 
이번 실적 발표는 사명변경 후 첫 공시이자 1967년 창사 이래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으로 연간 기준으로도 호실적을 기대케한다.
 
로고/포스코인터내셔널
 
별도 기준으로는 매출액 5조7457억원, 영업이익 1585억원, 당기순이익 756억원으로 이 또한 분기 기준별도 영업이익 실적으로 사상 최대치다.
 
포스코인터내셔널측은 미얀마 가스전은 작년 11월 중국측 가스관 복구 완료 이후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왔으며, 겨울철 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계절적 영향이 더해져 1분기에는 일 평균 5억7000만 입방피트를 판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측 가스관의 사전 점검 등 상시 보수작업이 진행되고 있으며, 신규 가스관도 조속한 시일 내에 준공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가스 공급의 안정성도 한층 높아졌다.
 
액화천연가스(LNG) 트레이딩 확대, 사료용 곡물 판매 호조 및 해외 무역·투자 법인 실적 증가 등 전 사업영역에서 고른 실적을 달성하여 글로벌 톱 종합사업회사를 위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내실을 한층 강화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에너지 사업에서는 미얀마 A-3 신규 광구 탐사시추 등 회사의 에너지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유망 광구의 개발이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포스코그룹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미얀마 가스전의 안정성 확보와 더불어 신규 광구 개발, LNG 사업 밸류체인 확장 등 ‘가스 생산에서 발전까지(Gas to Power)’ 전략 강화를 위해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달 주주총회를 통해 포스코대우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로 사명을 변경하며 포스코그룹의 해외 비즈니스를 선도하고 미래 가치를 개척하고 키워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LNG·식량사업 등 핵심사업 밸류체인 강화를 통한 신성장동력 기반 구축 및 트레이딩 사업 수익성 제고를 통해 실적 향상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