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위, 박영선 청문회 2라운드?
야 "청문회 의혹 해명 안돼"…박영선 "유감스럽게 생각"
입력 : 2019-07-16 16:07:26 수정 : 2019-07-16 16:14:38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여야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당시 제기된 쟁점을 놓고 또다시 충돌했다.
 
산자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지난 인사청문회 당시 장관 후보자를 둘러싸고 수많은 의혹들이 제기된 바 있는데, 아직 그것들이 명확히 해명이 안 된 상태"라며 "자신의 인사청문회는 이렇게 피해 나가려는 내로남불 형태로, 이런 태도라면 앞으로도 장관으로 인정하지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박 장관이 대기업 규제법을 발의한 뒤 기업 후원금을 받은 의혹 등 7가지 혐의를 나열하며 "의혹을 풀기 위해 제출 안 한 자료 292건을 제출하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이철규 의원도 "인사청문회 이후 어떤 사과나 유감 표명 없이 이 자리에서 업무보고를 한다면 신뢰할 수 있을지 우려가 있다"며 "이에 대한 장관의 답변을 받기까지는 업무보고를 하고 질의를 하기에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그때 청문회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부분이 있고 태도도 문제가 있었다"며 "취임 후 첫 업무질의니 만큼 이런 부분에 대해 적절한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고 업무보고가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의 요구가 적절하지 못하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홍의락 민주당 간사는 "당시 원만하게 청문회가 끝나지 못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도 "당시 한국당 의원들의 퇴장으로 끝까지 되지 않아 아쉬움이 많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지금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국가 위기 상태"라며 "아쉬움을 뒤로 하고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지난번에 인청 순조롭게 끝나지 못한 데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부족한 부분이 없도록 잘 살펴서 중소벤처기업부가 든든한 버팀목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몸을 낮췄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