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서도 조례 추진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 가속화
입력 : 2019-07-19 22:29:28 수정 : 2019-07-19 22:29:28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지방의회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본격적으로 조례 마련을 추진하면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앞서 홍성룡 서울시의회 더불어 민주당 의원(송파3)은 서울시 산하 기관에서 일본 전범 기업과의 거래를 모두 금지한다는 내용을 담은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 전범 기업에는 파나소닉, 도시바, 히타치, 미쓰시비 등 229곳이 포함됐다  
 
이 조례안은 법적 근거와 실효성이 없다는 이유로 시의회에서 논의하려다 무산됐다. 그러나 최근 다시 추진되면서 다음달 조례안 상정 여부에 대한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경기도, 대구, 울산, 광주광역시에서도 수의계약 체결과 일제 상징물을 설치하거나 노출하는 행위 등을 제한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또, 일본 전범 기업이 생산한 제품에 인식표를 붙이는 내용을 담은 조례도 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