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인사청문계획서 채택 난항
입력 : 2019-08-23 12:18:57 수정 : 2019-08-23 12:18:57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계획서 채택에 난항을 겪고 있다. 
 
과방위는 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었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빠진 채 진행됐다. 앞서 지난 22일 여야 간사 협의를 통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각각 이달 30일, 다음달 2일 열기로 합의하고, 전체회의에서 인사청문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이었지만, 회의는 정회됐다. 
 
23일 과방위 전체회의가 진행된 인터넷의사중계 화면. 사진/캡쳐
 
이날 자유한국당은 청문회 증인 선정과 관련 과방위 위원들과 이견을 보였다. 한 방통위원장 후보자의 청문회에 이효성 방통위원장을 증인으로 세워 가짜뉴스에 대한 입장을 듣겠다는 입장인 반면 여당 과방위원들은 전례가 없는일이라고 맞서고 있다. 증인보다는 참고인으로 합의를 해서라도 인사청문계획서를 채택하자는 입장도 피력했다.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은 이날 열린 전체회의에서 "지금 참고인으로 합의하면 어떻겠냐고 말했고, 간사 간 협의하는 과정에 있다"며 "자유한국당 의원들 없이 회의를 진행하기 보다 노웅래 과방위원장이 정회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간사들 간 협의 안 되면 전체 위원 의사를 물어서라도 결론을 내야 한다"며 "정족수가 차지 않으면 위원장 책임 하에 결정을 내달라"고 촉구했다. 
 
노웅래 과방위원장은 "오늘 전체회의에서 계획서를 의결해야 30일 인사청문회가 진행될 수 있다"며 "간사 간 협의가 안되면 국회법에 따라 의결하는 절차로 들어가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과방위 관계자는 "현재 과방위 간사 간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며 "오후까지 상황을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