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전기차 충전이 필요해요"…충전소 안내받으며 웨이브로 영화 즐긴다
'미래 모빌리티' 제시한 SK 공동부스
입력 : 2020-01-08 15:58:59 수정 : 2020-01-08 23:05:29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전기차를 충전해야 할 시기가 됐다. 똑똑한 자동차는 이를 미리 감지하고 가까운 전기 충전소로 차량을 안내한다. 차량이 충전될 동안 운전자는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로 영화를 즐긴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에선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5세대(5G) 통신망이 결합된 자동차와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 통합 차량 엔터테인먼트 시스템(IVI)을 선보인 기업은 자동차 제조사가 아니라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이다. 컨벤션센터 센트럴홀에 위치한 SK텔레콤·SK이노베이션·SK하이닉스·SKC 등 SK 4개 계열사가 공동으로 마련한 부스는 자동차와 무관해보이는 기업군들의 집합임에도 불구하고 차량으로 시작해 차량으로 끝난다는 느낌을 줬다.
 
SK그룹의 모빌리티 관련 기술력을 보여주는 영상. 사진/박현준 기자
 
SK텔레콤 직원이 통합 차량 엔터테인먼트시스템(IVI)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박현준 기자
 
우선 부스의 입구로 들어서면 오른쪽에 작은 차량 모형이 나타난다. 모형은 뒷면의 영상과 함께 움직이며 자율주행차와 각종 모빌리티 서비스로 인해 인간의 삶이 얼마나 크게 바뀔지에 대해 보여준다. 다른 한 쪽에 마련된 모형 차량과 디스플레이에서는 IVI를 체험할 수 있다. 차량의 뒷좌석에 배치된 디스플레이를 통해 목적지와 듣고 싶은 음악을 선택하면 된다. 지도에서 목적지를 선택하면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T맵이 경로를 안내한다. 뒷좌석에 앉은 사람이 운전석 의자 뒷편에 있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목적지를 정하면 운전자의 화면으로 목적지가 전송된다.
 
IVI가 SK텔레콤이 선보인 차량의 내부 모습이었다면 자율주행 차량의 외부에 필요한 부품도 따로 소개됐다. 차량 주변의 다른 차량과의 거리나 안내선 침범을 알려주기 위해 필수적인 요소인 라이다가 그 주인공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텔레콤의 싱글 포톤 라이다는 악천후에도 주변 상황을 인식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며 “물리보안과 스마트시티 분야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글로벌 전장기업 파이오니아 스마트 센싱 이노베이션즈(PSSI)와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시제품도 공개했다. SK텔레콤은 하만·그랩· BMW 등과도 모빌리티 사업에서 협업하고 있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이날 열린 간담회에서 "IVI를 더욱 발전시키고 T맵을 기반으로 대중교통·택시·주차까지 가능한 올인원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SK텔레콤은 HD맵 업데이트 기술을 적용한 '로드러너'도 선보였다. 로드러너는 교통정보를 감지해 HD맵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하는 기술로, 오는 3월부터 시내버스 1600대, 택시 100대 등 서울시의 C-ITS 사업에 적용될 예정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