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한국 AI 뭉쳐야…삼성전자와 초협력"
"사명변경도 고민…5개 자회사 상장 추진"
입력 : 2020-01-09 09:00:00 수정 : 2020-01-09 14:27:35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텔레콤이 삼성전자와 인공지능(AI) 분야에서 협력한다. 다른 국내 AI 기업들과도 협력을 추진해 AI 경쟁력을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8일(현지시간)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이 진행 중인 미국 라스베이거스 로리스 더 프라임 립 레스토랑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은 AI 분야에서 그들끼리 협력하고 있다"며 "반면 한국의 AI 기업들은 분절돼 있어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과 CES에서 만나 AI 분야에서 협력하는 내용에 대해 좋은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초협력'으로 명명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8일(현지시간)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이 진행 중인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 등은 각자의 AI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소비자들도 '헤이구글·알렉사' 등 각사의 AI 플랫폼 이름을 음성으로 부르며 AI를 사용하고 있다. 기업들은 각자의 AI 브랜드를 유지하며 서비스하지만 개발 과정에서는 표준화를 진행했다. AI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가 봇물처럼 쏟아지면서 표준화 각종 기능을 구현하고 보안을 강화하는 과정에서 AI 기업들간의 표준화와 협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기 때문이다.
 
박 사장은 이런 방식으로 글로벌 기업들은 협력하고 있지만 국내 AI 기업들은 협력하지 않고 있다는 데 착안,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고안했다. 그는 "각 사의 능력은 합치고 브랜드나 애플리케이션 등 각자의 자유도는 유지하자는 취지이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지는 디자인을 짜보자고 했다"며 "국내 AI 기업들이 능력을 합치지 않으면 글로벌 기업들에게 시장을 다 내주고 우리는 사용자가 될 판"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다른 국내 AI 기업들과의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많은 기업들이 협력할 수록 한국의 AI 경쟁력이 커진다는 판단에서다. 박 사장은 "삼성 갤럭시에 SK텔레콤의 AI 플랫폼(누구)을 넣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고 뒷단에서 돌아가는 것은 같게 되어야 한다는 의미"라며 "객관적으로 높은 표준을 설정해놓고 그에 맞추기 위한 협력을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사이지만 이러한 AI를 비롯해 모빌리티, 사물인터넷(IoT), 보안, 커머스 등의 사업도 하고 있다. 이에 회사는 사명 변경도 추진할 계획이다. 박 사장은 "현재 회사의 매출 중 60%가 통신이지만 신사업 분야가 성장해 매출 비중이 비슷해질텐데 정체성에 걸맞는 이름 변경도 고민할 시점"이라며 "(사명변경을 위한) 내부적 논의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사명변경이 단순한 이름 변경이 아닌 회사의 총체적 변화임을 예고했다. 그는 "현재 SK텔레콤 아래로 SK브로드밴드 등 자회사들이 있는데 (지금처럼 각자가)하나의 조직으로 있어야 할까라는 고민"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SK브로드밴드·ADT캡스·11번가·원스토어·웨이브 등 5개 자회사의 상장도 추진할 방침이다. 그는 "5개 회사마다 상황이 다르겠지만 빠른 곳은 올해 말이 될거고 나머지는 2~3년이 소요될 것"이라며 "회사의 변화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