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사관학교, 9년새 예산 7배…졸업생 매출은 28% 감소
창업 사업화 성공률 확대 위해 전략적 투자·규제완화 필요
입력 : 2020-02-20 17:11:03 수정 : 2020-02-20 18:10:32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청년CEO 양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청년사관학교의 예산이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졸업생들의 창업기업 매출은 오히려 감소하면서, 정부의 창업 지원프로그램의 운영 효율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0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 2011년 3월 안산에 처음 개소한 청년창업사관학교의 예산은 2011년 1342억원에서 지난해 9975억원으로 9년간 7.4배 증가했다. 같은 기간 청년창업 지원금액도 260억원에서 922억원으로 3.5배 증가했다.
 
부산·울산·대구 청년창업사관학교 제8기 영남권 졸업식 모습. 사진/뉴시스

청년창업사관학교는 정부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기관으로 청년들의 창업계획 수립부터 사업화까지 창업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만 39세 이하이면서 창업 후 3년 미만 기업을 대상으로 사업비, 창업공간, 창업교육·코칭, 기술지원 등을 제공한다.

정부의 청년창업 지원사업이 확대되면서 청년창업사관학교 규모도 커졌다. 전국 청년창업사관학교는 17개로 증가했으며, 2011년 252명이던 졸업생은 지난해 937명으로 크게 늘었다. 누적 졸업생은 3815명에 달한다.

졸업생 규모는 3.7배가량 늘었지만 졸업생들의 매출규모는 오히려 감소했다. 2011년 2975억원이던 졸업생 매출규모는 2018년 2118억원으로 28.8% 감소했다.

창업에 도전하는 사람들은 매년 늘고 있지만 창업 이후 실제매출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지원을 무조건 늘리기보단 성장가능성을 보고 집중 투자하는 등 전략적 투자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한 스타트업 관계자는 “정부에서 창업을 장려하고 지원금도 많이 풀면서 창업자들이 증가하고 있지만 실제 사업화에 성공하는 기업은 많지 않다”며 “창업자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문성을 갖춘 기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곽노성 한양대학교 과학기술정책학과 특임교수는 국내 창업자들의 낮은 사업화 성공률의 원인으로 강력한 규제를 꼽았다. 곽 교수는 “창업이 매출로 이어지기 위해선 산업 활성화가 전제가 돼야하는데, 국내의 경우 신산업에 대한 규제가 심해 창업자들이 사업을 진행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며 “창업자들이 사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곽 교수는 이어 “우리나라의 경우 전반적으로 창업을 지원하면서 1인 창업도 장려하는 분위기지만 해외의 경우 1인 창업을 장려하지 않는다”며 “사업이 커지려면 전문성을 갖춘 팀 단위의 창업이 늘어야하는데 우리나라는 이 부분이 좀 부족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