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3월 급여 지급도 미룬다
입력 : 2020-03-23 14:54:18 수정 : 2020-03-23 14:54:18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로 '셧다운'에 돌입한 이스타항공이 3월 급여 지급을 미뤘다. 앞서 2월에도 급여의 40%만 지급한 바 있다.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사내 온라인 게시판에 올린 글을 통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과 힘을 모아 정부의 긴급운영자금 지원요청 등 특단의 대책을 찾아봤지만 현재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없어 부득이하게 이달 25일 예정됐던 급여 지급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급여의 일부를 지급했던 전달과 달리 이달에는 전액을 미룬 셈이다.
 
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노선 감축을 비롯한 단축근무, 무급휴직, 임금삭감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최선을 다했으나 내부 자구노력과 최소한의 영업활동만으로는 기본적인 운영자금 확보도 어려운 현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위기 상황을 견뎌내기 위해 더 강도 높은 자구 노력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는 기재의 운영만으로도 막대한 피해가 누적되는 최악의 상황에서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며 회사의 존립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스타항공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이 심화하자 3월 급여 지급을 미뤘다. 사진/뉴시스
 
구조조정 가능성도 암시했다. 최 대표는 "기재 조기 반납과 사업량 감소로 발생하는 유휴 인력에 대한 조정 작업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노사협의회를 통해 대상과 방식에 대해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해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길은 손실 규모를 최소화하면서 최대한 이른 시간에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이라며 "제주항공이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 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져 미지급 급여도 성실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코로나19로 국제선 전 노선을 운항 중단한 데 이어 최근 국내선까지 멈췄다. 4월에는 최소한의 인원을 제외하고 모든 인원은 휴직에 들어가는 등 사실상 셧다운한 상태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