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입 위험도 증가에 의무격리 '초강수'
단기체류 외국인도 의무 격리
정부 시설 제공 '비용부담조치'
입력 : 2020-03-29 17:05:00 수정 : 2020-03-30 10:13:48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주말 하루새 확진 판정을 받은 신규 환자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만 ‘전체의 39%’로 급증하면서 ‘외출 자제’만 권고할 수 없게 됐다. 미국·유럽뿐만 아닌 아시아 등 모든 해외발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의무적 격리’를 조치한 것도 지역감염 확산을 우려한 강경책이다.
 
29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발표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을 보면, 이날 오후 발표 기준 해외 유입 환자는 400명을 돌파한 총 412명이었다. 주말 하루세인 지난 28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05명이다. 이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만 41건에 달했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 중 유럽은 23명이다. 미국 등 미주는 14명, 중국 외 아시아지역 4명이다. 내국인은 40명, 외국인 1명이다.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영국 런던 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방역관계자 안내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입국자 검역단계에서 발견한 경우는 21명이다. 지역사회에서 확인한 사례는 20명이었다. 
 
전국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이 확인된 경우가 81.1%로 4.3%는 해외유입이다. 해외 유입 지역도 인천, 대전, 세종, 경기 등이 많은 부분을 차지하면서 또 다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심이 커지는 분위기다.
 
실제 세종과 충남 사례에서는 해외 입국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양수산부의 집단발생으로 비상이 걸린 세종은 지난 27일 영국에서 입국한 40대 남성과 10대 아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입국 검역에서도 무증상으로 통과하는 등 공항에서 자택까지의 역학조사에 중점하고 있다. 대전 지역도 137명의 해외 입국자 중 4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세종과 대전에서만 주말 사이 해외 입국 무증상 확진자가 3명이나 발생한 상황이다. 그 동안 정부는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차례로 강화해왔다. 
 
하지만 유례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와 지역사회의 우려를 감안할 경우 강경책이 불가피하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정부가 강화한 대책은 ‘지역·국적에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한 2주간의 의무적 격리’다. 의무격리는 오는 4월 1일 0시부터 시행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적용할 것”이라며 “국내 거소가 없을 경우 정부에서 제공하는 시설에 2주간 강제격리한 후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운 소상공인의 신용회복을 위해 최대 2조원 규모의 연체 채권 매입안을 추진한다. 원금 상환 유예, 채무 감면 등의 우대가 적용될 전망이다.
 
세종=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